[영상] 데뷔 6년차 아스트로, ‘청량돌’ 넘어 ‘썸머킹’ 노린다

지난 2일 미니 8집 ‘SWITCH ON(스위치 온)’ 발매

‘청량돌’ 아스트로가 올여름 ‘썸머킹’이 되겠다는 포부를 안고 돌아왔다.

아스트로(차은우, 문빈, MJ, 진진, 라키, 윤산하)는 지난 2일 미니 8집 ‘SWITCH ON(스위치 온)’을 발매하며 기자간담회를 통해 앨범에 대한 여러 이야기를 나눴다.

총 6곡으로 구성된 미니 8집 ‘SWITCH ON’은 아스트로가 아스트로에게 선물하는 앨범이다. 무엇보다 아스트로의 모든 멤버가 작사 작곡에 참여하는 등 음악적 성장을 담아냈고, 지난 6년간 함께 걸어온 아스트로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앞으로 걸어갈 미래를 담아낸 앨범이라는 점이 인상적이다.

진진은 “저희가 ‘언젠가 모든 멤버가 참여하는 앨범을 내고 싶다’고 얘기한 적 있는데, 이번에 그걸 실현할 수 있어 기분이 좋다. 우리가 직접 참여하면서 색이 더 짙어지는 것 같아 더 열심하게 된다”고 소감을 전했다.

라키 역시 “그동안 저와 MJ, 진진은 앨범에 참여할 기회가 많았는데, 다른 멤버들도 참여하길 원했었다. 그걸 이번에 어느 정도 실현한 것 같아 감회가 새롭다”고 말했다.

문빈은 수록곡 ‘발자국’ 작업에 참여한 소감을 전했다. 그는 “처음으로 가사를 써봤다. 가사 제안을 받았을 때 고민도 많이 했는데 MJ 형이 믿음과 확신을 줬다”며 “여섯 멤버의 시너지를 위해 서로의 케미를 잘 담으려고 노력했고 곡 작업을 같이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발자국’은 아스트로의 지난 발자취가 담긴 노래다. 저희를 알고 싶으시다면 그 노래를 들어보시길 바란다”고 추천했다.

타이틀곡 ‘After Midnight’(애프터 미드나잇)은 아스트로의 청량함을 느낄 수 있는 디스코 기반의 펑키하고 흥겨운 업 템포 팝 곡이다.

앨범 ‘스위치 온’을 설명하던 MJ는 “뜨거운 여름이다. 여름하면 아이스크림을 생각하게 되는데, 이제는 여름 하면 아스트로가 떠오를 수 있게 열심히 활동하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차은우 역시 “이번 앨범으로 아스트로만의 색깔과 장르가 있다는 걸 알려드리고 싶다. 여름과 잘 어울리는 노래라서 카페나 식당, 수영장 등에서 노래가 흘렀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아이돌 선배들을 보면 썸머퀸은 있었지만 썸머킹은 흔치 않았던 것 같다”며 “저희는 썸머킹이 되고 싶다”고 덧붙였다.

산하는 “이번 앨범을 준비하면서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다. 그동안 청량함을 많이 보여드렸는데 이번엔 청량함의 끝을 보여드리자는 마음이다”라고 말했다.

아스트로의 미니 8집 ‘SWITCH ON(스위치 온)’은 지난 2일 발매됐고, 각 음원 사이트를 통해 노래를 감상할 수 있다.

지난 2일 미니8집 ‘SWITCH ON(스위치 온)’을 발매 기념 온라인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그룹 아스트로ⓒ제공=판타지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김도균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