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군기 용인시장 “용인형 출퇴근 Y버스, 계획에 차질 없게...”

백군기 용인시장이 9일 시청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시정전략회의에서 오는 10월부터 시범운행 예정인 ‘Y버스’ 가 차질 없이 운영될 수 있게 행정력을 집중할 것을 주문하고 있다.ⓒ제공=용인시

백군기 용인시장이 오는 10월부터 시범 운행하는 출·퇴근버스 ‘Y버스’가 차질 없이 도입될 수 게 각별히 신경 써 줄 것을 당부했다.

백군기 시장은 9일 열린 시정전략회의에서 실국소장과 읍면동장에게 “오는 10월부터 시범운영에 들어갈 Y버스는 처인구를 비롯해 대중교통 취약지역 주민들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사업”이라며 “당초 계획대로 차질 없이 운영될 수 있도록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라”고 강조했다.

Y버스는 상대적으로 인프라가 부족한 처인구와 대중교통 이용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주민들을 위해 도입한 용인형 출·퇴근 전용버스다.

용인시는 오는 10월께부터 처인구를 4개 권역으로 나눠 분당선과 용인경전철 환승역인 기흥역과 신분당선 동천역까지 운행하는 Y버스를 시범 운영한 뒤 다른 대중교통 취약 지역에도 점차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이날 백군기 시장은 중장년층을 위한 사업과 지원 방안도 검토할 것을 지시했다.

백 시장은 “베이비부머 세대의 퇴직이 본격화되면서 중장년층의 일자리 등이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지만, 이렇다 할 지원 방안이나 대책이 부족한 것도 사실”이라며 “중장년층을 위한 재취업, 경력단절, 교육, 문화공간, 복지 등에 대한 정책을 개발해 대처해야 한다”고 말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김도균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