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블부터 픽사까지… 디즈니플러스, 한국 서비스 시작

디즈니+(디즈니플러스)ⓒ제공=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글로벌 OTT(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디즈니+(이하 디즈니플러스)가 12일 한국 서비스를 시작했다.

디즈니플러스는 ‘디즈니’, ‘픽사’, ‘마블’, ‘스타워즈’, ‘내셔널지오그래픽’, ‘스타’ 등 디즈니 핵심 브랜드의 영화 및 TV 프로그램 콘텐츠를 제공하는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다.
 
‘완다비전’, ‘로키’, ‘팔콘과 윈터솔져’, ‘만달로리안” 등 디즈니플러스 오리지널부터 영화, TV 시리즈, 다큐멘터리, 숏폼 영상 등 그동안 디즈니가 선보인 다양한 장르의 콘텐츠와 스토리를 한 곳에서 볼 수 있다.
 
또 다양한 드라마, 영화, 예능 프로그램 등을 담는 ‘스타’ 브랜드를 통해 국내 인기 예능 ‘런닝맨’의 최초 공식 스핀오프 ‘런닝맨:뛰는 놈 위에 노는 놈’도 공개됐다.

디즈니플러스 역시 구독제 서비스로 요금은 월 9,900원 또는 연간 99,000원으로 모바일 기기와 스마트 TV, 애플TV 등 다양한 디바이스를 통해 방대한 양의 영화와 TV 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다. 회원 가입 및 구독은 디즈니플러스 웹사이트 또는 iOS 및 안드로이드 디바이스 내 디즈니+ 앱을 통해 가능하다.
 
오상호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대표는 “많은 관심을 받아온 디즈니플러스를 드디어 한국 소비자들에게 선보이게 되어 기쁘다”며 “디즈니플러스가 제공하는 독보적인 스토리텔링과 우수한 창의성, 무한한 엔터테인먼트를 언제 어디서나 마음껏 즐기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오후 8시부터는 디즈니플러스 런칭쇼가 공식 유튜브 채널과 네이버 NOW를 통해 실시간 중계된다. 신동엽과 박선영이 MC를 맡고, 현대무용그룹 앰비규어스 댄스 컴퍼니, 30인조 오케스트라 및 옥주현과 길병민, 에일리의 공연이 펼쳐진다.

디즈니 플러스, 11월 12일 한국 서비스 시작ⓒ제공=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김도균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