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푸틴, 우크라이나 사태에 긴급 통화...‘팽팽한 기싸움’

50분간 전화로 담판... 협상 모멘텀을 살리며 계속 협의할 듯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자료 사진)ⓒ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30일(현지 시간) 전화 통화를 하고 최근 우크라이나 사태를 놓고 팽팽한 기싸움을 펼쳤다.

AP통신 등 주요 외신 보도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은 이날 약 50분간 담판을 벌였다. 두 정상의 통화는 지난 7일 화상 정상회담을 한 지 23일 만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할 경우 강력한 제재를 포함해 단호하게 대응하겠다고 경고했다. 백악관 고위 관리는 바이든 대통령이 푸틴 대통령에게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 대한 침공을 선택할 경우, 심각한 비용과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경고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크렘린궁은 푸틴 대통령이 바이든 대통령에게 “러시아에 대한 제재는 미러 관계의 붕괴를 초래할 것”이라며, “러시아와 서방의 관계에도 중대한 결과를 낳는 엄청난 실수가 될 것”이라고 반박했다고 밝혔다.

러시아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가 러시아와 국경을 맞대고 있는 우크라이나로의 동진 정책을 펼치고 있다고 비난의 수위를 높이고 있다. 또 이를 명분으로 지난 몇 달간 우크라이나 접경 지역에 병력을 집결시키면서 침공 가능성이 제기됐다.

하지만 미국과 유럽연합(EU)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하면 세계 경제 및 금융 시스템으로부터 단절 등 강력한 경제 제재는 물론 군사적 대응 가능성까지 시사하며 러시아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등 옛소련 국가들이 미국이 주도하는 정치군사연합체인 나토에 가입하지 않는다는 것을 확약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하지만 미국은 이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면서도 일단 러시아와의 협상에는 나서겠다는 태도를 취하고 있다.

이날 전화 통화에서도 두 정상은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서로에게 경고를 날리는 등 팽팽한 기싸움을 펼쳤지만, 대화를 계속 이어가기로 합의하는 등 협상의 모멘텀을 살렸다는 평가도 나온다.

러시아 측은 이날 통화가 문제 해결을 위한 “좋은 배경”을 만들었다고 밝혔다. 백악관도 이번 통화가 진지하고 실질적이었다며 “향후 외교적 관여를 위한 분위기와 취지를 조성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국과 러시아는 내년 1월 10일 제네바에서 양국 실무협상을 벌일 예정이다. 또 12일에는 나토와 러시아, 13일에는 유럽안보협력기구(OSCE)와 러시아의 연쇄 협상이 이어진다. 따라서 이들 회담을 통해 우크라이나 사태에 관한 담판이 이어질 전망이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김원식 전문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