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코로나 신규 확진자 8천명대…작년 9월 이후 폭증

일 일본 서부 히로시마에서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길을 건너고 있다. 일본 정부는 오키나와, 야마구치, 히로시마 등 3개 현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만연방지 등 중점조치를 적용한다. 만연방지 중점조치는 일본의 최고 방역 규제 단계인 '긴급사태'보다는 한 단계 아래 조치다.ⓒ뉴시스

오미크론 변이의 영향으로 제6차 유행기에 들어선 일본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폭증 양상을 보이고 있다.

NHK방송에 따르면 8일 일본 전역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작년 9월 11일 이후 약 4개월만에 다시 8천명선을 넘었다.

수도 도쿄에서는 1,224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전국 47개 도도부현(광역자치단체) 곳곳에서 작년 9월 이후 일간 최다치의 감염자가 파악됐다.

지난해 9월 15일 이후 1천명대로 처음 올라선 도쿄의 이날 신규 감염자 수는 1주일 전에 비해 16배 수준으로 폭증했다. 그러나 도쿄도(都) 기준으로 집계한 이 날 시점의 중증 환자는 하루새 1명 늘어 4명이 됐고, 사망자는 없었다.

오키나와현은 미군 기지를 중심으로 지역사회 감염이 확산하고 있다. 이곳에서 신규 확진자 1,759명이 발생해 사흘 연속으로 일간 최다치가 경신됐다.

오키나와 주둔 미군 기지 내에서도 최다치인 302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표됐다.

히로시마현은 오키나와현과 마찬가지로 미군 기지가 감염 확산의 진원지라는 지적이 나왔다. 히로시마현의 신규 확진자는 일간 최다치인 547명, 야마구치현에서는 154명의 양성 확인이 발표됐다.

일본 정부는 이들 3개 광역지역에 우선으로 긴급사태에 준하는 방역대책인 만연방지 등 중점조치(중점조치)를 9일부터 이달 말까지 적용한다.

중점조치 적용은 지난해 10월 4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총리 정권이 출범한 이후로 처음이다.

중점조치 대상 지역에선 광역단체장이 다시 구체적인 지역을 설정해 음식점 영업시간 제한 등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억제하는 대책을 시행할 수 있다.

오키나와현은 음식점 영업시간을 오후 9시까지 제한하지만, 주류 제공은 가능하도록 했다.

야마구치와 히로시마에선 음식점 영업시간은 오후 8시까지, 주류 판매도 중단된다.

지난 8월 20일 일본은 도쿄올림픽·패럴림픽 기간의 여파로 하루 신규 확진자가 2만5천명을 넘기도 했다.

이후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면서 감염 확산이 진정돼 도쿄를 비롯한 27개 광역지역에 발효됐던 긴급사태와 중점조치가 작년 10월 1일을 기점으로 모두 풀렸다.

하지만 작년 11월부터 오미크론이 확산하는 가운데 유동 인구가 급격히 증가한 연말연시를 거치면서 신규 확진자가 급증세로 돌아섰다.

연말인 지난달 29일 500명대로 올라선 전국의 신규 확진자 수는 새해 연휴 마지막 날인 3일 800명대에 근접했다. 이어 4일 1천200명대, 5일 2천600명대, 6일 4천400명대, 7일 6천200명대에 이어 이날 8천명대로 올라섰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조아영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