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브롱크스 지역 아파트 화재로 어린이 9명 포함 19명 사망

유독가스로 사상자 피해 커져... 근래 뉴욕시 최악의 화재 참사 기록 전망

뉴욕시 소방관들이 9일(현지 시간) 화재가 발생해 19명이 사망한 브롱크스 지역의 한 아파트에서 부상자들을 수송하고 있다.ⓒ뉴시스, AP통신

미국 뉴욕시 브롱크스 지역에 있는 한 아파트에서 큰불이 나 어린이 9명을 포함해 19명이 숨지고 수십 명이 부상을 당하는 참사가 발생했다.

미 CNN방송과 주요 언론 보도에 따르면, 불은 9일(현지 시간) 낮 복층 구조인 이 아파트 2∼3층에서 발생해 삽시간에 유독가스가 건물 전체로 번지면서 많은 희생자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뉴욕시 소방당국(FDNY)은 현재까지 어린이 9명을 포함해 19명이 사망했고, 최소 32명의 중상자를 비롯해 모두 63명이 다쳤다고 밝혔다.

CNN방송은 소방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유독가스가 건물 전체로 번지면서 사상자들이 건물 전체에서 발견됐다고 전했다. 대니얼 니그로 뉴욕시 소방국장은 “건물 전체에 걸쳐 많은 사람들이 갇혀 있었다”면서 “많은 연기가 났다”고 말했다.

에릭 애덤스 뉴욕시장은 기자회견에서 “뉴욕시에 최악의 고통으로 남을 만큼 피해 규모가 끔찍할 정도”라면서 “현대 뉴욕에서 목격한 최악의 화재 중 하나”라고 우려했다. 캐시 호컬 뉴욕주지사도 트윗을 통해 “엄청난 화재에 충격을 받았다”며 유가족들을 위로했다.

지난 1972년 준공된 이 아파트는 모두 120가구 규모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직 구체적인 화재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고 미 언론들은 전했다. 이번 화재는 87명이 사망한 지난 1990년 브롱크스 나이트클럽 방화 사건 이후 최악의 화재 참사로 기록될 전망이라고 미 언론들은 덧붙였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김원식 전문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