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외 한국학자들, 디즈니+에 ‘설강화’ 방영 재고 요청

JTBC 새 주말극 ‘설강화:snowdrop’ 티저 포스터ⓒJTBC

‘설강화’의 역사 폄훼 논란에 국내외 학자들도 나섰다. 월트디즈니 컴퍼니에 JTBC 드라마 ‘설강화:Snowdrop’의 방영 재고를 요청하는 공개 서한을 보낸 것이다.

이들은 국제적 OTT 플랫폼인 디즈니+ 특성상, 한국 근현대사의 맥락을 잘 알지 못하는 해외 시청자들에게 ‘설강화’가 잘못된 인식을 심어줄 수 있다고 지적했다.

10일 오후 조지아공대 현대언어대학 배경윤 조교수를 비롯한 국내외 역사 및 한국학자 26명은 루크강 월트디즈니 아시아태평양지역 총괄 사장에게 ‘디즈니+에 제공되는 한국 드라마 ‘설강화’에 대해 한국의 학자로서 서한을 보낸다’라고 시작하는 공개 서한을 발표했다.

서한에서 학자들은 “국제적 스트리밍 서비스인 디즈니+는 한국의 근현대사 맥락을 잘 모르기 때문에, 근현대사 전문가들의 소견을 구해 방영을 재고해야 한다”라며 일련의 역사 왜곡 비판에 대해 적극적으로 살펴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학자들은 “표현와 창작의 자유를 깊이 존중하지만, 작품이 실제 인물과 사건에서 너무나도 많은 디테일을 가져올 때에는 무의미한 이야기가 될 수 있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설강화’에 실제 사건과 인물을 연상하게 하는 예시를 두 가지 제시했다.

우선 학자들은 여주인공 이름이 당초 ‘은영초’로 설정된 것을 두고 실제 민주화 운동가인 천영초 씨를 떠올리게 한다고 지적했다. 여주인공의 이름은 공개된 당시에도 이같은 비판을 받은 바 있다. 이를 의식한 JTBC가 이후 여주인공 이름을 ‘은영로’로 수정했지만 유사성과 관련한 비판은 가시지 않았다.

학자들은 또 천영초 씨의 남편인 정문화 씨가 1974년 민청학련 사건 당시 간첩으로 몰려 구속과 고문을 당했음에도, 천영초 씨를 연상하게 하는 여주인공이 남파 간첩과 사랑하는 내용을 그린 것은 부적절하다고 비판했다.

극 중 베를린을 통해 대학원생으로 위장해 들어오는 남파 간첩의 설정도 현실을 연상하게 한다고 지적했다. 학자들은 당시 독일에서 유학한 학생들이 북한 간첩으로 기소돼 남한에 납치되고 투옥됐던 일화가 많다고 언급하며 ‘동백림 사건’을 담은 영문 기사를 제시했다.

또 여주인공의 아버지이자 안기부장인 캐릭터 ‘은창수’는 실제 광주 학살 주동자라고 알려진 20사단장 박준병과 유사점이 많다는 점을 지적하며, 두 사람의 일대기를 비교하는 도표를 제시했다.

특히 은창수 캐릭터에 대해 학자들은 “은창수는 ‘유순하고 섬세한 성품’으로 마지못해 권위주의 체제에 참여하는 인물로 정의되는데, 이것이 적절한 설명인지 검토해볼 필요가 있다”라며, 실제 고문 및 살인 행위로 악명이 높았던 안기부의 인물을 긍정적으로 묘사하는 것에 회의적인 시각을 보였다.

한편 ‘설강화’는 1987년 서울을 배경으로 여대생 영로(지수 분)과 남파 간첩 수호(정해인 분)이 사랑에 빠지는 내용을 담은 JTBC 금토드라마다. 방영 전부터 시놉시스가 유출되며 민주화 운동 폄훼 및 안기부 인물 미화 등으로 논란을 받아왔다.

JTBC는 이같은 논란에 대해 거듭 “시대와 권력에 희생된 두 남녀의 사랑 이야기일 뿐”이라고 해명했으며, 논란을 잠식시키기 위해 3~5화를 조기 편성하는 조치 등을 취했다. 그러나 실존 인물과 사건의 의미를 퇴색시키는 창작 요소로 여전히 비판을 피하고 있지 못하는 상태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허지영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