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미사일 발사 직후 미 서부 공항 15분간 이륙금지 명령 발동

미 연방항공청, 9·11 테러 이후 첫 발동... 백악관, “우려에 따른 것”

북한 극초음속 미사일 발사 시험 ⓒ뉴시스


미국이 11일 북한이 미사일 시험발사를 실시한 직후 미국 서부 해안지역의 공항에 한때 모든 비행기의 이륙금지 명령을 발동한 것으로 파악됐다.

미 CNN방송과 AP통신 등 주요 외신 보도에 따르면, 미 연방항공청(FAA)은 북한이 미사일을 시험발사한 직후인 11일 오후 2시 30분(한국시간 11일 오전 7시 30분)께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국제공항을 비롯해 다수 공항에 비행기의 이륙금지 명령을 발동했다.

‘이륙금지(ground stop)’ 조치는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특정 공항이나 지역으로 운항하는 항공기가 출발 지점에 머물러 있도록 하는 조치로, FAA는 지난 2001년 9·11 테러 당시 이 명령을 발동한 바 있다.

CNN방송은 이번 조치가 ‘이례적’이라면서, 캘리포니아주 버뱅크 공항과 샌디에이고 국제공항, 오리건주 힐스버러 등 미 서부 해안지역 일부 공항에 5~7분간 발령됐다고 전했다.

매우 이례적인 이번 조치에 대한 미 언론들의 질문이 잇따르자, FAA는 서부 해안지역 항공기 운항 중단이 15분 이내였다면서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있었던 사건의 초기 보고에 따른 것이라고 해명했다.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직접 거론하지는 않았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도 이날 브리핑에서 북한의 시험발사 직후 미국 서부 해안 공항에 이륙금지 명령이 내려진 것에 관해 “15분가량의 (항공기) 이륙금지 명령이 있었던 것으로 안다”면서 “이는 우려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조치는 미국이 9·11 테러 이후 처음 발동한 것으로 미 인도·태평양사령부 등이 북한의 미사일 시험발사 때마다 “미 본토에는 위협이 되지 않는다”는 입장을 견지해 온 것과는 상반된 매우 이례적인 조치로 풀이된다.

따라서 실무자의 실수에 따른 단순 해프닝에 불과할 수도 있지만, 북한의 이날 탄도미사일 시험발사에 대해 미 당국이 초기에는 심각하다고 평가를 내렸던 것이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 첫번째 리뷰를 작성해 보세요.

    관련 기사

    • 등록된 관련 기사가 없습니다.

    민중의 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이번달 김원식 전문기자 후원액은 0원 입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 등록된 기사 리뷰가 없습니다.

      관련 기사

      • 등록된 관련 기사가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