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종합] 1편보다 더 통통 튀고 유쾌해진 가족 영화… ‘해적 : 도깨비 깃발’

[현장] 영화 ‘해적 : 도깨비 깃발’ 언론배급시사 및 기자간담회

영화 '해적 : 도깨비 깃발' 기자간담회 ⓒ롯데엔터테인먼트
12일 오후 영화 ‘해적 : 도깨비 깃발’ 언론배급시사 및 기자간담회가 서울 송파구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점에서 개최됐다. 연출을 맡은 김정훈 감독과 출연 배우 강하늘, 한효주, 이광수, 권상우, 채수빈, 오세훈, 김성오, 박지환이 참석해 영화와 관련한 이야기를 나눴다.

‘해적 : 도깨비 깃발’은 흔적도 없이 사라진 왕실 보물을 갖기 위해 바다로 모인 해적들의 모험을 그린 오락 영화다. 지난 2014년 개봉해 866만 명의 관객을 모은 ‘해적 : 바다로 간 산적’을 잇는 시리즈다.

김정훈 감독은 “가족이 함께 볼 수 있는 가족 영화를 만들고 싶다고 처음부터 생각했다. 어렸을 때 읽은 ‘보물섬’이 저에게 가장 많은 영감을 줬다. 바다에서 펼쳐지는 해적의 이야기라는 점에서 1편과 연결되지만, 2편은 서사적으로 독립적이라고 생각한다”라고 설명했다.

영화 '해적 : 도깨비 깃발' 기자간담회 ⓒ롯데엔터테인먼트

1편의 김남길과 손예진의 케미스트리가 2편의 강하늘과 한효주로 연결된다. 호쾌한 이미지의 우무치와, 카리스마와 인간미를 겸한 해랑의 로맨틱 코미디같은 자연스러운 호흡이 돋보인다.

강하늘은 “1편의 (김남길) 선배님은 제가 따라갈 수도, 따라할 수도 없었다. 그래도 내가 할 수있는 것이 뭘까 이미지적으로 고민을 많이 했고, 웃음이라던지, 표현할 수 있는 것을 조금 더 호쾌하게 하면 어떨까 고민하면서 만들어 나갔다”라고 설명했다.

한효주는 “하늘 씨 정말 잘 했다. 보면서 깜짝 놀랐다”라고 상대 배우를 칭찬하며 “해랑은 카리스마 있으면서도 사랑에 빠진 설레이는 여성의 모습도 있고, 터프하기도 하고, 차가우면서도 인간미가 넘친다. 이런 복합적인 이미지를 겹겹이 쌓아나가려고 했다”라고 전했다.

이에 강하늘은 “제가 무치라는 캐릭터를 만들어 나갈 때 가장 중점을 둔 것은 ‘내가 어떻게 해야 해랑이 나에게 이런 반응으로 이런 대사를 할까’였다. 내가 얼마나 좌충우돌이고 천방지축이어야 해랑이라는 캐릭터가 반응할까, 이런 마음으로 연기했다”라며 웃었다.

영화 ‘해적 : 도깨비 깃발’ 스틸컷 ⓒ롯데엔터테인먼트

두 사람의 케미스트리를 비롯해 채수빈과 오세훈의 풋풋한 호흡, 김성오, 박지환, 이광수 등이 만들어 나가는 앙상블에서 오는 해적의 호탕한 에너지가 러닝타임 내내 분위기를 북돋아준다.

박지환은 “저는 영화를 보는 내내 음악이 되게 좋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촬영 현장에 저 음악을 틀어놓은 분위기와 케미가 항상 있었다. 권상우 선배님은 우리 배에 자주 오진 못했지만, 이름만으로도 든든했다”라고 전했다.

영화 ‘해적 : 도깨비 깃발’ 스틸컷 ⓒ롯데엔터테인먼트


이번 영화로 첫 악역에 도전한 권상우는 “연기 잘 하는 후배 배우들이 함께 있어서 부담 없이 참여할 수 있었다. 아직 사극도 악역도 해본 적 없어서 호기심도 있었다. 과묵하게 돌진하는 역할이라 답답하기도 했지만, 색다른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아 재미도 있었고, 관객에게 어떻게 보일까 궁금하기도 하다”라고 전했다.

배 위에서 벌어지는 액션과 수중 연기, 진검을 사용하는 검술 액션 등도 눈에 띈다. 한 번 수중 촬영을 마치면 다음날까지 눈과 귀, 코에서 물이 나올 정도로 강도 높은 수중 액션을 했다고 배우들은 전했다.

한효주는 “개인적으로 먼저 훈련을 시작해 3개월 가량 스턴트 훈련을 열심히 받았다. 수중 촬영은 정말 쉽지 않았지만, 기억에 남을 만한 힘들고 좋은 경험이었다”라고 밝혔다.

영화 ‘해적 : 도깨비 깃발’ 스틸컷 ⓒ롯데엔터테인먼트


물 공포증이 있다고 알려진 강하늘은 “이렇게 길게 수중 촬영을 하는 건 처음이었다. 제가 숨이 안 쉬어지는 답답함을 조금 불편해 하는데, 광수 형과 효주 누나가 많이 배려해줬다. 수중 촬영이 끝나고 잘 때 누우면 코로 물이 쭉 흘렀다”라며 웃었다.

권상우는 한효주의 액션 연기를 칭찬했다. 그는 “효주 씨는 제가 본 여배우들 중 가장 스피드한 액션을 가지고 있어서, 앞으로도 이런 장르를 많이 해봤으면 좋겠다”라며 “사실 저는 액션 하다가 많이 다쳤다. 손가락도 몇 바늘 꼬매고, 다른 작품에서 촬영을 하다 인대가 파열돼서 엔딩 장면은 깁스를 하고 찍었다. 이게 좀 아쉽다. 그래도 감독님이 편집을 잘 해주셨다”라고 전했다.

영화 ‘해적 : 도깨비 깃발’ 스틸컷 ⓒ롯데엔터테인먼트

마지막으로 배우들은 ‘설 연휴에 즐겁게 볼 수 있는 가족 영화’라고 소개하며 관람을 당부했다.

한효주는 “매 회차 촬영이 소풍 가는 기분이었다. 정말 내가 그 모험에 함께 하는 기분이었다. 저의 애틋한 마음만큼 많은 분에게 보여지고 사랑받길 바란다”라며 “중요한 시기에 개봉하게 된 영화다. 어려운 시국에 드는 답답함이 우리 영화로 조금이나마 덜어지길 바란다. 즐겁고 유쾌한 영화다”라고 관람을 당부했다.

권상우는 “스트레스를 풀 수 있는 영화다. 남녀노소, 아이 손 잡고 나와서 방역수칙 지키며 관람해달라. 어떻게보면 올해 첫 대작 영화가 된 셈인데, 좀 더 신명나게 사람들이 극장에 왔다갔다 하게 되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해적 : 도깨비 깃발’은 오는 26일 개봉한다. 12세 이상 관람가.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 첫번째 리뷰를 작성해 보세요.

    관련 기사

    • 등록된 관련 기사가 없습니다.

    민중의 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이번달 허지영 기자 후원액은 0원 입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 등록된 기사 리뷰가 없습니다.

      관련 기사

      • 등록된 관련 기사가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