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지난해 국내 7조원대 매출...12년만에 실적 공개

애플코리아 영업이익률 1.57%...본사에 1조 배당

자료사진 ⓒ애플


애플이 지난해 한국에서 7조원대의 매출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애플 코리아가 한국에 사업실적을 공식적으로 공개한 것은 12년만이다.

12일 애플코리아 유한회사가 공시한 감사보고서의 재무제표에 따르면 애플은 지난해 7조971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애플은 9월 결산기업으로, 지난 2020년 10월1일부터 지난해 9월30일까지의 매출이다.

애플은 매출에 대해 아이폰·아이패드·맥북 등 전자기기와 서비스 및 기타 상품의 판매로 구성됐다고 설명했다.

전기 매출 5조7129억원에 비해 24.2% 늘어났지만, 영업이익은 1,114억원으로 오히려 전기(1,285억원)보다 13.3% 감소했다.

당기순이익은 1,242억원으로, 영업이익률은 1.5%였다. 본사인 애플의 영업이익률이 통상 20%~30%를 보이는 것과 큰 차이다. 애플코리아는 이월이익잉여금으로 쌓아둔 9,809억원을 모두 당기 배당금으로 지급했다. 애플코리아가 지난해 납부한 법인세는 628억원이었다.

애플이 국내에서 감사보고서를 공개하는 것은 지난 2009년 애플코리아를 주식회사에서 유한회사로 변경한 뒤 12년만이다.

그러나 지난 2019년 11월 유한회사도 외부감사를 받도록 한 이른바 '신(新)외부감사법'(개정 주식회사 등의 외부감사에 관한 법률)이 시행됨에 따라 외국계 유한회사도 지난해부터 공시 의무가 생겼다.

애플이 올해 감사보고서를 공개한 것은 9월 결산회사로 대부분 12월 결산회사인 한국 기업들과 회계연도가 다르기 때문이다. 12월 결산회사인 넷플릭스는 '신외감법'에 따라 지난해 4월 국내 처음으로 매출과 영업이익을 공개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 첫번째 리뷰를 작성해 보세요.

    관련 기사

    • 등록된 관련 기사가 없습니다.

    민중의 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이번달 김백겸 기자 후원액은 0원 입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 등록된 기사 리뷰가 없습니다.

      관련 기사

      • 등록된 관련 기사가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