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착한 프랜차이즈’ 100개 가맹본부 선정

‘착한 프랜차이즈’, 5만3,132개 가맹점에 광고판촉비 인하, 로열티 감면 등 188억원 지원

공정위 마크 ⓒ공정거래위원회


공정거래위원회(공정위)가 ‘착한 프랜차이즈’ 100개를 선정해 발표했다.

공정위는 지난해 총 5만3,132개 가맹점들에 광고판촉비 인하, 로열티 감면 등으로 약 188억 원을 지원한 100개의 가맹본부를 ‘착한 프랜차이즈’로 선정했다고 13일 밝혔다.

착한 프랜차이즈는 지난해 9월 한 달간 업체의 신청을 받아 변호사, 교수, 가맹거래사 등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회가 로열티 감면, 광고·판촉비용의 지원, 원재료 공급가격 감액 등 가맹점에 대한 자금지원의 정도와 가맹사업법 위반 이력 등을 심사해 선정했다.

이번에 선정된 100개 가맹본부는 업종별로 한식 22개, 커피 13개, 치킨 12개, 분식 8개 등 외식업종 가맹본부가 대부분이었다. 이외에는 교육 서비스업종 3개, 편의점업종 4개 등이었다.

착한프랜차이즈로 선정된 가맹본부들은 지난해 5만3,132개 가맹점주들에게 총 188억원을 지원했다. 지원 방식은 광고판촉비 인하(37.3%), 로열티 감면(31.4%), 운영자금 지원(18.5%) 등이다.

커피베이, 코리아세븐, 이디야 3개사의 경우 광고비 전액 부담, 유통기한 임박 상품의 처리 지원, 무료 노무 상담 제공 등 가맹점과의 상생협력 실적이 우수했던 것으로 평가받았다. 이들은 우수 상생모델 프랜차이즈로 추가 선정됐다.

착한 프랜차이즈로 선정된 가맹본부는 2022년 12월 31일까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정책자금을 대출받을 경우, 금리를 0.6%p 인하 받는다. 신용보증기금에서 보증을 받으면 보증료도 0.2%p 인하된다. 공정거래협약이행 평가에서 가점(3점 이내)을 받고, 착한 프랜차이즈 확인 마크를 2022년 한 해 동안 사용할 수 있다.

공정위는 “착한 프랜차이즈 사업을 통해 다양한 방식의 상생협력 문화가 가맹사업 전반으로 확산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전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 첫번째 리뷰를 작성해 보세요.

    관련 기사

    • 등록된 관련 기사가 없습니다.

    민중의 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이번달 조아영 기자 후원액은 0원 입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 등록된 기사 리뷰가 없습니다.

      관련 기사

      • 등록된 관련 기사가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