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북기사 정찬성, UFC 챔피언 도전 앞두고 “편견 깨는 게 내 전문, 기대해달라”

9년만에 UFC 페더급 챔피언 도전…4월 10일 볼카노프스키와 대결

UFC 페더급 챔피언에 도전하는 정찬성 선수 ⓒ정찬성 유튜브


한국인 UFC 선수 '코리안 좀비' 정찬성(35)이 생애 두 번째 세계 챔피언 도전을 앞두고 각오를 밝혔다. 

정찬성은 13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코리안 좀비'에 영상을 올려 "대한민국 최초로 UFC 페더급 챔피언 벨트를 가지고 돌아오겠다"는 포부를 전했다. 

그는 오는 4월 10일 UFC 273 메인 이벤트에서 페더급 챔피언 알렉산더 볼카노프스키(34·호주)와 타이틀전을 벌일 예정이다.  

정찬성은 "이 도전권을 가지고 오는 데까지 9년이 걸렸다. 2013년에 알도와 타이틀전 기회를 얻고 그때 미끄러졌다"며 "다시 도전하겠다고 마음을 굳게 먹었는데 9년이 걸렸다"고 돌아봤다.

그는 "9년 전 했던 실수를 하지 않을 것"이라며 "그 때는 타이틀 도전권을 받았던 사실에만 기뻐했던 것 같다. 그런데 이기지 않으면 아무 쓸모 없다는 걸 그때 많이 느꼈다. 지금은 어느 때보다 차분하게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정찬성, UFC 타이틀 놓고 볼카노프스키와 격돌 ⓒ정찬성 인스타그램


정찬성이 맞붙게 될 볼카노프스키는 UFC 10연승을 포함해 종합격투기 20연승을 달리고 있는 페더급 최강자다. 그는 당초 오는 3월 6일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T-모바일 아레나에서 열릴 UFC 272 메인이벤트에서 맥스 홀러웨이와 격돌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홀러웨이가 부상으로 경기를 치를 수 없게 되자 페더급 랭킹 4위 정찬성을 지목해 이번 경기가 성사되었다. 

이와 관련해 정찬성은 "볼카노프스키가 나를 지목한 건, 내가 생각하기에 가장 큰 건 만만하기 때문인 것 같다"며 "본인의 상성 상 질 게 없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 그런데 그런 걸 깨주는 게 내 전문"이라고 말했다.

정찬성은 "볼카노프스키를 아주 크게, 거대하게 보고 있지 않다. 인간 대 인간으로 싸우는 것"이라며 "승리가 충분히 가능하다, 내겐 그런 무기가 많다고 믿는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그는 팬들이 우려하는 어깨 상태에 대해서도 걱정할 필요가 없다고 전했다.

정찬성은 "지난해 12월부터는 간단한 스파링을 할 정도로 많이 좋아졌다"며 "1월, 2월만 재활하면 충분하겠다고 생각했는데, 다행히도 경기가 한 달 연기되는 바람에 완벽하게 회복할 수 있게 됐다. 사실 어깨가 괜찮지 않아도 경기를 뛸 생각이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UFC 챔피언벨트를 가져오는 게 내 격투기 인생에서 꿈이었다. 내 평생의 목표가 바로 앞에 있는데 안일하게 준비하는 일은 절대 없을 것이다. 다 보여 주고 오겠다”며 전의를 불태웠다.

정찬성은 오는 2월 초 미국에 있는 파이트레디로 가 볼카노프스키와의 매치를 준비할 예정이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 첫번째 리뷰를 작성해 보세요.

    관련 기사

    • 등록된 관련 기사가 없습니다.

    민중의 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이번달 현석훈 기자 radio@vop.co.kr 후원액은 0원 입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 등록된 기사 리뷰가 없습니다.

      관련 기사

      • 등록된 관련 기사가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