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브 스트리밍 공연, 코로나19로 전년 대비 110% 증가

라이브 스트리밍 전문플랫폼 ㈜라이브커넥트 ‘2021 온택트 공연 이용패턴 분석’

2021 온택트 공연 이용패턴 분석 ⓒ라이브커넥트 제공

코로나19 여파로 라이브 스트리밍 공연이 전년과 비교해 11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라이브 스트리밍 전문플랫폼 ㈜라이브커넥트는 13일 보도자료를 통해서 "코로나19 확산으로 거리두기 조치가 강화되면서 라이브 스트리밍 공연 송출 건이 지난해에 비해 크게 증가했다"고 밝혔다.

라이브커넥트는 "2021년 라이브 스트리밍 공연 송출의 전체적인 시장규모는 전년도 하반기의 동 기간 대비 110%가량 증가했으며, K-POP 아티스트들의 글로벌 팬덤의 영향으로 169개 국가에서 한국의 온라인 공연을 감상했다"고 말했다.

특히, 연말 공연이 집중되는 4분기가 다른 분기에 비해 2배가량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라이브커넥트는 여름철 성수기 7,8,9월의 비율이 낮은 점에 대해서도 분석했다. 라이브커넥트는 "해당 분기의 낮은 비율은 백신 접종률 상승 등 코로나19 상황이 일시적으로 개선되는 시점이었던 6월부터 계획되었던 온·오프라인 동시 공연들이 거리두기가 강화되면서 일괄 취소되는 상황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공연 장르별로 살펴보면, K-POP과 대중음악, 뮤지컬 등이 평균 33%씩 차지했다. 특정 장르에 편향된 분위기는 없었지만, 특히 오프라인 공연에 특화되었던 뮤지컬 분야의 온라인 공연 전환이 돋보였다.

라이브커넥트는 "위드코로나 기간 중 개최되었던 일부 온·오프라인 동시 콘서트를 통해서 온택트 공연과 오프라인 공연은 매출적인 측면과 팬들의 만족도 측면에서 상호 공존할 수 있음을 증명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코로나가 장기화되는 상황에서 오프라인만 진행되는 공연보다는 온·오프라인이 동시에 진행되는 공연이 유동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측된다"고 내다봤다.

한편, 라이브커넥트는 대형 K-POP 아티스트 및 뮤지컬 공연에서 온택트 라이브에 특화된 기능을 제공하는 기술 스타트업이다. 이들은 아이즈원, 강다니엘, 김준수, 비투비 등 다수의 대형 온택트 공연의 글로벌 중계서비스를 진행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 첫번째 리뷰를 작성해 보세요.

    관련 기사

    • 등록된 관련 기사가 없습니다.

    민중의 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이번달 김세운 기자 후원액은 30,000원 입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 등록된 기사 리뷰가 없습니다.

      관련 기사

      • 등록된 관련 기사가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