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최강창민 “‘데블’은 ‘쿨 앤 섹시’ 매력 보여준 곡”

최강창민 미니 2집 기자간담회 ⓒSM엔터테인먼트
가수 최강창민이 미니 2집 콘셉트를 ‘쿨 앤 섹시’라고 표현했다.

13일 가수 최강창민의 미니 2집 ‘Devil’(데블)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가 온라인으로 개최됐다. 최강창민이 참석해 신곡 ‘데블’을 공개하고, 앨범과 관련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신곡 ‘데블’은 웅장하고 무게감 있는 사운드와 최강창민의 보컬 테크닉이 돋보이는 슬로우 R&B 곡이다. 지난해 스웨덴 아티스트 겸 프로듀서 알렉스 루노(Alex Runo)가 발표한 동명의 곡을 리메이크 했다. 

이날 최강창민은 타이틀곡을 ‘데블’로 정한 이유에 대해 “‘데블’과 선공개곡 ‘피버’가 타이틀곡 후보였다. 둘 다 강렬한 퍼포먼스가 연상되는 곡이었는데, 개인적으로는 곡에서 느껴지는 긴장감, 듣는 분을 압도시킬 수 있는 매력을 가진 곡은 ‘데블’이 나은 것 같았다. 회사에서도 의견이 분분했는데, 제가 ‘데블’로 하자고 의견을 제시했다”라고 설명했다.

최강창민 미니 2집 ‘Devil’(데블) 콘셉트 이미지 ⓒSM엔터테인먼트

앨범 콘셉트에 대해서 최강창민은 “포장하고 꾸며내기보다는 제가 가진 다양한 매력을 한결같이 보여주고 싶었다. 제 안에 분명히 쿨함도 있을 것이고 코지(cosy)함도 있을 것이고, 또 많은 분이 공감하지 못할 수도 있겠지만 섹시함도 있을 것이다. 성숙된, 농후해진 한 남자의 매력을 다채롭게 보여드리고 싶었다”라고 전했다.

이어 “특히 타이틀곡 ‘데블’은 쿨하고 멋있는 곡이지만, 아직까지는 퍼포먼스를 더 열심히 할 수 있는 나이이고 몸 상태로 임했다. 때문에 전반적 앨범 콘셉트는 ‘쿨 앤 섹시’가 아닐까 한다”라고 덧붙였다.

최강창민은 오늘 오후 6시 미니 2집 ‘데블’과 동명의 타이틀곡으로 컴백한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 첫번째 리뷰를 작성해 보세요.

    관련 기사

    • 등록된 관련 기사가 없습니다.

    민중의 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이번달 허지영 기자 후원액은 0원 입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 등록된 기사 리뷰가 없습니다.

      관련 기사

      • 등록된 관련 기사가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