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최강창민 “내 고음 보컬, 스파이더맨 수트 같은 매력 있다”

최강창민 미니 2집 기자간담회 ⓒSM엔터테인먼트
가수 최강창민이 자신의 보컬 매력을 영화 ‘스파이더맨’ 수트에 빗대어 설명했다.

13일 가수 최강창민의 미니 2집 ‘Devil’(데블)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가 온라인으로 개최됐다. 최강창민이 참석해 신곡 ‘데블’을 공개하고, 앨범과 관련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최강창민은 미니 2집을 두고 “다양한 보컬적 매력을 느낄 수 있는 앨범”이라고 소개했다.

팀 내 메인 보컬로 활약해온 최강창민은 주로 고음 음역대에서 출중한 실력을 보여주는 가수로 알려져 있다. 이번 앨범에서는 모두가 아는 날카롭고 시원한 고음 음역을 비롯해, 단단한 중저음 음역까지 만나볼 수 있다는 게 특징이다.

최강창민 미니 2집 ‘Devil’(데블) 콘셉트 이미지 ⓒSM엔터테인먼트

이날 자신의 보컬적 매력을 묻는 취재진의 사전 질문에 최강창민은 영화 ‘스파이더맨’을 언급했다.

최강창민은 “제 입으로 말씀드리기 창피하긴 하지만, 얼마 전에 영화 ‘스파이더맨’이 개봉하지 않았나. 스파이더맨의 수트가 과학 기술의 발전 덕에 다양하게 변화하더라. 그 수트처럼, 저도 점점 보컬이 다양하게 변화하고 발전하고 있다는 자신감이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양한 보컬의 변화무쌍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 예전엔 ‘아이언맨’ 수트였지만, 지금은 ‘스파이더맨’ 수트로도 변할 수 있다. 카멜레온 같은 모습을 보여드릴 것”이라며 다양함을 강조했다.

한편 최강창민은 오늘 오후 6시 미니 2집 ‘데블’과 동명의 타이틀곡으로 컴백한다. 타이틀곡은 웅장하고 무게감 있는 사운드와 최강창민의 보컬 테크닉이 돋보이는 슬로우 R&B 곡이다. 지난해 스웨덴 아티스트 겸 프로듀서 알렉스 루노(Alex Runo)가 발표한 동명의 곡을 리메이크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 첫번째 리뷰를 작성해 보세요.

    관련 기사

    • 등록된 관련 기사가 없습니다.

    민중의 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이번달 허지영 기자 후원액은 0원 입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 등록된 기사 리뷰가 없습니다.

      관련 기사

      • 등록된 관련 기사가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