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김건희 수원여대 채용 평가결과표 공개 “공채 아니란 건 허위”

“윤석열은 ‘허위사실 유포’, 김 씨는 채용 비리 혐의로 고발 할 것”

2007년 수원여대 공개채용 서류심사결과표 ⓒ더불어민주당


더불어민주당은 14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배우자인 김건희 씨가 2007년 수원여대 겸임교원으로 임용될 당시 공개 채용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면접자도 3명 있었던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앞서 윤석열 후보와 국민의힘 측은 김 씨의 허위경력 논란에 대해 "공채가 아닌 추천 위촉"이라고 반박해 왔으나, 이 같은 주장이 거짓으로 드러난 것이다. 이에 민주당은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유포 및 채용비리로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 선대위 현안대응 태스크포스(TF)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김 씨의 수원여대 광고영상과 겸임교원 임용 당시 지원자는 6명, 면접대상자는 3명이었다"며 "공개 경쟁 결과 김 씨가 최종 선발됐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수원여대로부터 제출받은 '2007년 수원여대 신규 임용 기초 및 전공 심사 평가 결과표'를 공개했다.

TF는 당시 서류 심사가 최종학력, 교육경력, 산업체 근무경력, 산업체 근무경력 적합성 등 4가지 항목에 대해 2인으로 구성된 심사진이 평가하는 방법으로 진행됐다고 설명했다. 각 항목당 A(5점)부터 E(1점)까지 등급에 따라 점수가 부여되고, 만점은 20점이다.

서류심사결과표를 보면 김 씨는 2인 심사진의 평가에서 평균 17.5점을 획득해 1순위로 평가됐다. 그러나 김 씨가 이 학교에 산업체 근무경력으로 제출한 한국게임산업협회 재직증명서 등은 해당 법인이 만들어지기 전부터 근무한 것으로 기록돼 있어 위조됐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앞서 국민의힘 측은 김 씨의 허위 경력 논란에 대해 "교수 추천으로 면접 없이 바로 위촉됐다"며 공개 채용이 아니었다고 반박한 바 있다. 윤 후보도 지난달 "겸임교수라는 건 시간강사"라며 "무슨 채용 비리라고 하는데, 자료를 보고 뽑는 게 아니다"라고 주장한 했다.

이에 대해 TF 상임단장인 김병기 의원은 "쏟아지는 증거에도 불구하고 윤 후보와 국민의힘 측은 공개채용이 아니라는 허위 주장을 앵무새처럼 반복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김 씨의 채용 비리, 상습 사기 정황이 짙어진 만큼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유포 혐의와 김 씨의 상습 사기 혐의에 대해 고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국민의힘은 민주당이 공개한 자료에 대해 "김 씨는 종전에 말씀 드린 바와 같이 교수 추천을 받고 이력서를 냈고 교수 면담을 거쳐 수업을 배정받았을 뿐, 여러 지원자들과 함께 경쟁하는 면접을 본 사실이 없었다"고 반박했다.

이어 김 씨의 수상 및 전시 경력을 언급하면서 "당시 공개 경쟁 채용으로 알았다면 기억을 보다 더 세세히 떠올려 실제 수상 경력과 전시 경력을 모두 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민주당이 공개한 서류심사평가표에는 수상 및 전시 경력을 평가하는 항목은 보이지 않는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 첫번째 리뷰를 작성해 보세요.

    관련 기사

    • 등록된 관련 기사가 없습니다.

    민중의 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이번달 강경훈 기자 qa@vop.co.kr 후원액은 0원 입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 등록된 기사 리뷰가 없습니다.

      관련 기사

      • 등록된 관련 기사가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