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북기사 태민, 현역 군 복무 중 우울증·공황 악화돼 보충역 편입

14일부터 사회복무요원으로 복무

태민 세 번째 미니앨범 'Advice' 이미지 ⓒ사진 = SM 엔터테인먼트


현역으로 군 복무 중이던 그룹 샤이니의 태민이 우울증과 공황장애 증세가 심해져 보충역으로 편입됐다. 

태민의 소속사인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는 “태민이 14일부로 보충역으로 편입됐다”고 밝혔다.

SM 측은 “태민은 이전부터 앓아온 우울증과 공황장애 증세로 군 복무 중에도 지속해서 치료와 상담을 받아 왔으나, 최근 증세가 악화해 군 생활과 치료의 병행이 불가능하다는 군의 판단과 조치에 따라 보충역으로 편입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에 태민은 사회복무요원으로 국방의 의무를 다할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태민이 치료에 집중하며 안정을 취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태민은 지난해 5월 31일 현역으로 입대해 국방부 근무지원단 군악대대에서 복무해왔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 첫번째 리뷰를 작성해 보세요.

    관련 기사

    • 등록된 관련 기사가 없습니다.

    민중의 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이번달 김도균 기자 vnews@vop.co.kr 후원액은 0원 입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 등록된 기사 리뷰가 없습니다.

      관련 기사

      • 등록된 관련 기사가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