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골키퍼 이범수 재영입

전북, 골키퍼 이범수 재영입 ⓒ사진=전북현대

전북현대모터스FC가 전북에서 프로 데뷔했던 골키퍼 이범수를 재영입했다.

이범수는 경희대를 졸업하고 지난 2010년 신인 드래프트를 통해 전북에 입단한 후 5시즌을 전북과 함께했다.

이범수는 전북에서 ACL 1경기를 포함해 총 4경기에 나섰으며, 클린시트 1회와 12실점의 기록을 남기고 새로운 도전을 위해 전북을 떠났다. 이범수는 전북을 떠나 서울이랜드, 대전시티즌, 경남FC, 강원FC에서 활약했다.

그는 리그에서 총 124경기(163실점)에 나서며 어느덧 풍부한 경험을 쌓은 골키퍼로 성장했다. 빌드업에 능하고 순발력을 겸비한 이범수는 지난 2018년 경남FC 소속으로 전주성을 찾아 전북을 상대로 신들린 선방을 연신 선보여 전북 팬들에게 큰 박수를 받기도 했다. 친정팀 전북으로 다시 돌아온 이범수는 지난 3년간 활약한 친형 이범영의 공백을 메우게 됐다.

이범수는 "전북에 돌아온 감회가 남다르다"며, "8년전보다 성장한 모습을 팬분들께 증명해 보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북은 클럽하우스에서 진행했던 새해 훈련을 오는 16일까지 마무리한 후 17일부터 목포 전지훈련을 떠난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 첫번째 리뷰를 작성해 보세요.

    관련 기사

    • 등록된 관련 기사가 없습니다.

    민중의 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이번달 현석훈 기자 후원액은 0원 입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 등록된 기사 리뷰가 없습니다.

      관련 기사

      • 등록된 관련 기사가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