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기사 조희연 “‘군인 위문편지’ 학생에 대한 괴롭힘 멈춰달라”

“통일 교육·성 역할 등 되돌아본다…이런 일 없도록 노력”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정의철 기자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이 최근 문제가 된 ‘군인 위문편지’ 관련 진명여고 학생들에 대한 괴롭힘을 멈춰달라고 당부했다.

조 교육감은 14일 페이스북에서 “현재 기사에 언급된 일부 편지내용으로 인해 해당 학교 학생들에 대해 온·오프라인에서 공격과 괴롭힘이 연일 계속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조 교육감은 “학교에서는 즉시 학생의 심리·정서 지원을 위한 상담을 시작했고, 교육청에서는 성폭력 피해지원센터 등 전문기관과 연계해 신속하게 학생과 학부모의 상담과 치료를 지원하겠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피해 학생들의 인권을 심각하게 침해하는 불법적인 합성사진 등이 삭제되도록 지원하겠다”며 “다시 한번 학생들을 향한 사이버 폭력을 멈춰주시기를 간곡히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조 교육감은 서울시교육청이 지역 교육지원청과 함께 위문편지 관련 정확한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 교육감은 “학생들의 참여를 이끌어 내는 방식, 시대 흐름에 맞는 평화·통일 교육 활동의 변화 요구, 그리고 성 역할에 대한 여전한 편견이 반영된 교육 활동 등 기존의 수업에서 고려하지 못했던 지점을 되돌아보게 한다”고 짚었다.

그러면서 “사회 전반에 높아진 성인지 감수성은 기존의 학교 문화, 질서, 관계 등에 의문을 던지며 구체적인 변화를 요구하고 있다”며 “이번 사안과 같은 일이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앞서 진명여고 학생이 군인에게 쓴 위문편지 내용이 공개되면서 사이버 괴롭힘이 시작됐다. 여고생이 군인을 조롱했다며 진명여고 학생들에 대한 신상공개, 합성사진 등 무차별적 공격이 계속됐다.

이에 여학생이 군인을 위로하는 위문편지를 쓰도록 한 학교의 잘못이라는 지적과 함께 SNS상에서 ‘#진명여고는_학생을_보호하라’는 해시태그 운동이 일었다. 특히 위문편지를 받은 군인이 학생을 스토킹하거나 콘돔을 보내는 등 피해가 발생해 편지에 개인정보를 쓰지 않게 됐다는 경험담들이 쏟아지기도 했다.

그러나 진명여고는 위문편지 행사를 중단하고 학생들을 보호하겠다기보다 “국군 장병에 대한 감사와 통일 안보의 중요성 인식이라는 본래 취지와 목적이 훼손되지 않도록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밝혀 비판을 받았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 첫번째 리뷰를 작성해 보세요.

    관련 기사

    • 등록된 관련 기사가 없습니다.

    민중의 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이번달 강석영 기자 후원액은 10,000원 입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 등록된 기사 리뷰가 없습니다.

      관련 기사

      • 등록된 관련 기사가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