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선 넘은 1톤 화물차에 오토바이 배달노동자 2명 사망

오토바이 배달 자료사진 ⓒ뉴시스


지난 밤 서울 도심에서 중앙선을 넘어 주행하던 1톤(1t) 화물차에 치여 두 명의 배달노동자가 사망했다.  

14일 경찰 등에 따르면 전날 밤 10시 10분께 서울 영등포구 문래동 도림고가차도에서 1톤 화물차를 몰다가 중앙선을 침범해 맞은편에서 달려오던 2대와 정면으로 충돌하고 뒤따라오던 승용차와 트럭도 잇따라 들이받은 혐의로 50대 A씨가 입건돼 조사를 받고 있다.

이 사고로 50대 오토바이 운전자 2명이 심정지 상태로 병원에 이송됐지만 숨졌다. 이들은 모두 배달노동자인 것으로 파악됐다.

A씨와 A씨의 동승자, 다른 트럭·승용차에 타고 있던 운전자들은 모두 경상을 입어 병원으로 이송됐다.

A씨는 사고 당시 브레이크가 작동하지 않았다고 경찰 조사에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당시 음주운전을 하지는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 첫번째 리뷰를 작성해 보세요.

    관련 기사

    • 등록된 관련 기사가 없습니다.

    민중의 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이번달 최지현 기자 후원액은 40,000원 입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 등록된 기사 리뷰가 없습니다.

      관련 기사

      • 등록된 관련 기사가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