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수협은행, 2022년 제1차 경영전략회의 개최

SH수협 ⓒSH수협

Sh수협은행(은행장 김진균)은 2021년 경영실적 결산 결과(잠정) 세전당기순이익 2,843억원을 달성했다고 17일 밝혔다. 

총자산은 2020년 말(52.5조원) 대비 4조 6,244억원 증가한 57조 1,908억원을 기록했으며, 고정이하여신비율은 전년동기(0.44%)대비 0.04%p 하락한 0.40%로 개선됐다.

수협은행 관계자는 이같은 경영실적에 대해 “지난해, 철저한 리스크관리를 통해 높은 대출자산 건전성을 유지하면서 신규고객 기반 확대와 핵심예금 증대에 전 직원이 컨센서스를 이루고 함께 노력해 준 결과”라고 설명했다.

한편, 수협은행은 지난 14일, 서울시 송파구 수협은행 본사 2층 독도홀에서 이같은 경영성과와 2022년 경영전략을 공유하는 ‘2022년 제1차 수협은행 경영전략회의’를 개최했다.

김진균 은행장과 주요임원, 광역·지역금융본부장, 전국영업점장 등이 참석한 이번 회의는 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를 감안해 총 2차례로 나누어 진행했다.

오전에 열린 1차 회의에 앞서서는 정기인사에 따른 승진자 임명장 수여식과 2021년 성과 우수영업점, 공제 우수영업점 등에 대한 시포상이 진행됐다.

2021년 영예의 경영대상은 우수한 실적을 거양한 전남지역금융본부(본부장 박양수(현)서부광역본부장)가 차지했으며, 가락동금융센터(센터장 엄용수 (현)남부광역본부장)와 압구정금융센터(센터장 조동호(현)양재금융센터장)가 공동 최우수상, 일산지점(지점장 김재방)이 우수상을 수상했다.

이 자리에서 김진균 은행장은 “영업점의 불필요한 업무를 과감히 줄이고 선택과 집중을 통해 업무의 효율을 높여 더 발빠르고 세밀하게 고객을 응대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수협은행의 강점인 여신 경쟁력을 한단계 레벨업하기 위해서는 직원들의 심사역량 강화가 과제”라고 덧붙였다.

또, “고객의 입장에서 볼 때 가장 중요한 것은 바로 그 사람이 가진 진정성”이라며 “‘내가 곧 수협은행의 대표선수’라는 마음가짐으로 업무처리는 엄격하고 빈틈없게, 눈높이는 항상 고객의 관점에서 임해달라”고 덧붙였다.

김진균 은행장은 마지막으로 ▲조직경쟁력 강화를 위한 임직원 자기개발 ▲고객에게 실질적 도움되는 디지털금융 혁신 ▲미래 지속성장을 위한 주고객기반 확대와 핵심예금 증대 ▲은행과 직원이 함께 성장하는 행복한 일터 만들기 등을 적극 실천해 달라고 강조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민중의 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이번달 홍민철 기자 후원액은 60,000원 입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