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DC 정몽규 회장 “광주 아파트 완전철거·재시공까지 고려…회장직 사퇴”

정몽규 ⓒHDC현대산업개발

HDC현대산업개발 정몽규 회장이 17일 붕괴된 광주 화정아이파크에 대해 완전 철거나 재시공까지 고려하겠다고 밝혔다. 정 회장은 “책임을 통감한다”며 “회장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정 회장은 이날 오전 서울 용산 사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광주 사고 피해자 가족과 국민께 머리숙여 깊이 사과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회장은 “안전검검에 문제가 있다고 나오면 수분양자 계약 해지는 물론 완전 철거와 재시공까지 고려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외에도 △HDC의 전국 현장 외부 전문가 참가 안전진단 △ HDC 모든 건축물 현행 골조 등 안전 기간 10년에서 30년으로 연장 등 안전 강화 방안을 밝혔다.

그는 “사고 원인을 정확히 알아야 대책이 나올 거라고 생각한다”며 “원인을 찾아 투명하고 공개적으로 밝힐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정 회장은 “시민 안전과 재난 관리를 위한 최선의 방안을 찾겠다. 안전에 문제가 발생해 재산상 피해가 발생하는 일은 전혀 없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회장직 사퇴 의사를 분명히 했다. 정 회장은 “다시 한번 광주사고 피해자와 가족, 그리고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죄드린다”며 “사고를 수습하고 국민들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도록 그룹차원에서의 모든 노력과 지원을 약속한다”고 밝혔다.

다음은 정 회장과의 일문일답.

-계열사 사내이사직도 모두 물러나나?
“대주주로서의 책무와 책임은 다하겠다. 고객과 이해관계자 신뢰 회복이 최우선이라 향후 어떤 역할을 할지는 심사숙고 후 말씀드리겠다.”

-대형사고가 잇따라 터지는데 시스템의 문제를 인정하나, 도의적 책임만 인정하나. 사퇴가 책임회피란 비판이 있을 수 있다.
“사고 원인 조사를 정부기관과 하고 있고 구조작업이 제일 우선이다. 추후 원인규명 따라야 할 것이다. 사퇴로 책임에서 벗어난다는 생각 안 한다. 대주주로서 할 수 있는 부분은 다 하고 고객과 국민의 신뢰를 되찾는 것이 문제 해결방안이라고 생각한다. 큰 사건이 발생했는데 원인규명에 상당한 시간이 걸리지 않을까 싶다. 사고 난 지점이 100m 이상이라 2차 사고도 우려되고 구조도 지연돼 사죄 자리가 1주일가량 늦어지지 않았나 한다.”

-사고원인 뭐라고 생각하는지 궁금하고, 진정성 있는 사과로 볼 수 있느냐는 지적이 있다. 로펌부터 선임하고 유병규 대표이사 사과 직후 해명자료를 배포하는 등 해명부터 나왔는데 피해자 대책은 무엇인가.

“사고 원인을 정확히 알아야 대책이 나올 거라고 생각한다. 원인을 찾아 투명하고 공개적으로 밝힐 예정이다. 피해자 대책 관련해서는 화정지구 아파트 철거가 필요하다는 말도 있는데, 외부 전문가 및 당국과 상의해 안전점검에서 문제가 있다면 수분양자에 대한 계약해지는 물론 아파트 완전 철거와 재시공도 고려하겠다. 광주 지역에서 화정지구가 랜드마크가 될 수 있도록 다시 만드는 것이 최선이 아닐까 생각한다.”

HDC 정몽규 회장 ⓒHDC현대산업개발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민중의 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이번달 홍민철 기자 후원액은 60,000원 입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