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웨덴 전기차 ‘폴스타2’ 출시…1회 충전 최대 417㎞ 주행

스웨턴 전기차 ‘폴스타2’ 출시 ⓒ폴스타코리아
스웨덴 전기차 브랜드 폴스타가 ‘폴스타2’를 한국에 공식 출시했다.

폴스타코리아는 18일 서울웨이브아트센터에서 폴스타2 출시 행사를 열고, 공식 홈페이지에서 사전 예약 접수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폴스타2는 폴스타의 첫 순수 전기차다.

한국에는 롱레인지 싱글모터와 듀얼모터 두 가지 파워트레인이 출시된다.

폴스타2에는 LG에너지솔루션의 78kWh 리튬이온 배터리가 탑재됐다. 배터리팩은 셀 324개, 모듈 27개로 구성됐다.

롱레인지 듀얼모터 1회 충전 때 주행거리는 334㎞다. 408마력(300㎾)과 660Nm의 토크 성능을 갖췄다. 정지상태에서 100㎞/h까지 가속하는 데 4.7초가 걸린다.

롱레인지 싱글모터는 1회 충전으로 417㎞를 달린다. 231마력과 330Nm 토크의 성능을 낸다.

150㎾ 급속충전기 기준으로 10%에서 80%까지 30분 만에 충전할 수 있다.

원페달 드라이빙을 지원하며 회생제동 기능도 3단계로 조절가능하다.

폴스타2는 안드로이드 오토모티브 OS를 바탕으로, 전기차 전용 티맵(TMAP)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기본 탑재했다. 티맵을 비롯해 96% 음성인식률의 AI플랫폼 누구(NUGU), 사용자 취향 기반의 뮤직 애플리케이션 플로(FLO)가 포함된다.

디지털 키와 폴스타 앱도 지원한다. 무선 주파수가 아닌 페어링된 휴대폰에만 반응하는 방식이다. 일반적인 디지털 키보다 보안성이 우수하다. 폴스타2 차체에 배치된 센서가 페어링된 휴대폰의 접근을 감지해 높은 정확성과 보안성으로 폴스타2를 작동시킬 수 있다.

폴스타2는 유로엔캡 자동차 안전도 평가에서 최고 안전 등급인 ‘5스타’를 받았다. SPOC(Severe Partial Offset Collision)와 FLLP(Front Lower Load Path) 등 두 가지 핵심 장치를 통해 배터리 팩으로 전달되는 충격을 최소화한다. 앞 좌석 이너 사이드 에어백을 탑재했다. 외부 충격 시 탑승자 간 충돌을 방지하고, 8개의 에어백이 탑재됐다.

차선 유지, 도로이탈 방지, 전방 충돌 경고, 충돌회피·완화, 스탠다드 크루즈 컨트롤 등 첨단 안전 시스템이 기본 탑재됐다. 파일럿팩을 선택하면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사각지대 경고 시스템, 파일럿 어시스턴트 등 안전 시스템을 지원하다. 파일럿팩 가격은 350만원이다.

폴스타2 가격은 듀얼모터 5,790만원, 싱글모터 5,490만원이다.

폴스타코리아는 5년 또는 10만㎞의 일반 부품 보증과 8년 또는 16만㎞ 고전압 배터리 보증을 기본 제공한다.

100% 온라인 판매되는 폴스타2는 다음달 21일까지 사전 예약을 받고, 3월 말부터 순차적으로 인도될 예정이다.

함종성 폴스타코리아 대표는 “스웨덴 본사의 적극적인 지원에 힘입어 전세계 어느 시장보다 매력적인 상품성을 갖춘 폴스타2를 선보일 수 있었다”며 “폴스타2를 통해 프리미엄 전기차의 스펙트럼을 넓히는 한편, 서비스와 브랜드 전반에 걸친 ‘프리미엄 경험 제공’에 주력해 국내 전기차 시장의 새로운 기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민중의 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이번달 조한무 기자 후원액은 20,000원 입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