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이재명·윤석열 양자 토론’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

선관위 항의 방문도...“국민 알권리와 참정권 침해하는 불공정 토론, 즉각 중단해야”

정의당 배진교(오른쪽) 원내대표가 20일 오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대선 후보 양자 TV토론’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서를 내기 전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22.01.20. ⓒ뉴시스

정의당은 20일 법원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간 양자 TV토론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서를 제출했다.

정의당 배진교 원내대표와 강은미 의원은 이날 오후 서울남부지방법원을 찾아 MBC·KBS·SBS 등 지상파 3사를 상대로 ‘양당 후보 초청토론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서’를 접수했다. 이에 앞서 오전에는 이은주 의원이 양자 TV토론 진행 절차를 지켜만 보고 있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를 항의 방문해 ‘분명한 입장’을 밝혀줄 것을 촉구했다.

이동영 수석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에서 “이재명·윤석열 두 후보는 본인들 의혹에 대한 사법적 검증대인 특검도 회피한 마당에 국민의 검증대인 TV토론마저 담합하고 공공재인 전파를 독점하겠다는 행태”라며 “명백한 오만이고 국민 기만”이라고 비판했다.

이 수석대변인은 “국민의 알 권리와 참정권을 심각히 침해하는 불공정 양자 토론은 즉각 중단돼야 한다. 두 후보가 당당하다면 다자 토론에 못 나올 이유가 없다”며 “링 밖에서 말싸움은 그만하고 링에 올라와서 국민의 먹고사는 문제, 대한민국 미래에 대해 진검승부를 하자”고 말했다.

전날엔 정의당과 함께 양자 토론 논의에서 배제된 국민의당이 서울서부지방법원에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서를 제출했다. 국민의당 이태규 의원은 신청서를 접수하며 “법원이 현명히 판단해 기득권 정당들의 담합 토론, 기득권을 지키기 위한 불순한 정치적 행위에 대해서 아주 단호한 조치를 취해달라”고 촉구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민중의 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이번달 김도희 기자 후원액은 30,000원 입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