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후쿠시마 원전, 지하 ‘얼음벽’ 파이프서 냉매 4t 흘러나와

일본 NHK ⓒ영상 캡쳐


일본 후쿠시마(福島) 제1 원자력발전소에서 지하수 유입을 막기 위한 '얼음벽'을 유지하기 위해 지하에 설치된 관에서 액체 약 4t이 흘러나온 것으로 드러났다.

일본 'NHK'는 23일 도쿄전력이 지난 16일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건물 주위의 지반을 -30도로 얼리기 위해 설치한 액체형 냉매 탱크 중 4기 중 2기의 수위가 내려간 것을 확인하고 '동토벽(凍土壁, 얼음벽)' 주변을 확인한 결과 이 냉매가 고여 있는 것을 발견했다고 보도했다.

누출된 액체는 냉매 역할을 하는 염화칼슘 수용액으로, 누출량은 약 4t으로 추정된다고 NHK는 전했다.

도쿄전력은 관 일부가 손상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손상된 부분을 찾아 보수할 방침이다.

도쿄전력은 염화칼슘은 유해 물질이 아니어서 환경에의 영향은 없다는 입장이다. 또 냉매가 유출됐다고 해도 '동토벽'이 완전히 녹기까지는 수개월 여유가 있어 지하수 유입을 막는 기능은 유지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한편 '동토벽'은 2011년 3월 동일본대지진 당시 노심용융 사고가 났던 후쿠시마 제1원전의 1~4호기에 빗물·지하수와 냉각수가 유입되면서 발생하는 오염수가 지하로 흘러가는 것을 막기 위해 지난 2016년부터 운용됐다.

그러나 지난해 '동토벽' 일부에서 온도가 0도를 넘는 상태가 계속돼 도쿄전력이 원인 규명과 대책 마련을 진행 중이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