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투표독려에 ‘민주’ 언급했다고 “대선개입”이라는 국민의힘

민주당 “국민 2번 언급했으니, 그건 국민의힘 지지냐”

없음 ⓒ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국민의힘은 4일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투표 독려 메시지 중 ‘민주공화국’, ‘민주주의’ 등 단어가 더불어민주당을 연상케 한다며 “노골적인 대선 개입”이라는 황당한 주장을 펼쳤다.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는 이날 논평을 통해 “오늘 문 대통령이 사전투표 독려 메시지에서 민주당을 떠올릴 수 있는 ‘민주’라는 단어를 세 차례나 반복하며 노골적인 대선개입의 선봉에 섰다”며 “이 정권이 아무리 마지막까지 발버둥 쳐도 성난 민심의 거센 파도를 막을 수는 없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제20대 대선 사전투표가 시작된 이날 오전 SNS에 “모두 투표해주십시오”라며 투표 독려 메시지를 올렸다. 이중 국민의힘이 문제 삼은 ‘민주’가 들어간 메시지는 “민주공화국의 주권자로서 국민 모두 신성한 투표권 행사에 참여해 주시길 바란다”, “투표가 더 좋은 정치, 더 나은 삶, 더 많은 민주주의를 만들 수 있다”, “오미크론은 곧 지나가겠지만, 우리의 민주주의는 영원할 것”이다.

이에 민주당은 “국민이란 단어도 있는데 국민의힘을 지지하는 거냐”며 “어처구니가 없다”고 실소했다.

박찬대 민주당 선대위 수석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메시지에는 ‘국민 모두’, ‘정치의 주인은 국민입니다’라는 표현도 있다. 국민이라는 단어가 두 차례 들어갔는데, 그렇다면 이건 국민의힘을 지지하는 것 아닌가”라고 꼬집었다.

이어 “국민의힘은 왜 이렇게 억지를 쓰나. 생각이 1도 없나”라며 “대통령 메시지 시비 걸기 전에, 윤석열 후보가 유세 때마다 입에 담는 자유 ‘민주주의’ 발언부터 제대로 단속하길 바란다”고 일침을 날렸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