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관위 “확진자 사전투표 관리 미흡 송구…부정 소지 없다”

제20대 대통령선거 사전투표 이틀째인 5일 오후 서울역 설치된 남영동 사전투표소에서 코로나19 확진자 및 자가격리자들이 투표를 하고 있다. 2022.03.05. ⓒ뉴시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코로나19 확진자 사전투표 부실 관리 의혹에 대해 미흡함을 인정하면서도 “부정의 소지는 없다”고 강조했다.

선관위는 6일 오전 입장문에서 “전날 실시된 코로나19 확진 선거인의 사전투표에 불편을 드려 매우 안타깝고 송구하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위원회는 이번 사안을 엄중히 인식하고 있으며, 드러난 문제점을 정확히 파악하고 면밀히 검토해 선거일에는 국민이 안심하고 투표할 수 있도록 조속히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지난 4~5일 진행된 제20대 대선 사전투표에서 코로나19 확진자의 참정권이 제대로 보장받지 못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확진자를 위한 투표함이 제대로 마련되지 않아 자신의 표가 투표함에 들어가는 것을 직접 보지 못하거나, 야외에서 오래 대기해야 하는 탓에 발길을 돌리거나, 불량 투표용지가 배포되는 등의 사례가 전국에서 빗발쳤다.

선관위는 관리 부실을 인정했지만 야권 일각에서 제기되는 ‘부정선거’ 의혹에 대해 일축했다.

선관위는 “이번에 실시한 임시 기표소 투표 방법은 법과 규정에 따른 것”이라며 “모든 과정에 정당 추천 참관인의 참관을 보장해 절대 부정의 소지는 없다”고 분명히 했다.

그러면서 “2020년 국회의원 선거와 지난해 4·7 재보궐 선거에서도 같은 방법으로 선거일 자가격리자 투표를 진행한 바 있다”며 “다만 이번 선거는 역대 최고 사전투표율을 기록할 만큼 높은 참여 열기와 투표관리 인력 및 투표소 시설의 제약 등으로 인해 확진 선거인의 사전투표 관리에 미흡함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