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도 본투표서 투표함 직접투표…오후 6시부터 투표 시작

제20대 대통령선거 사전투표 이틀째인 5일 오후 서울역 설치된 남영동 사전투표소에서 코로나19 확진자 및 자가격리자들이 투표를 하고 있다. 2022.03.05. ⓒ뉴시스


오는 9일 제20대 대선 본투표에서 코로나19 확진자·격리자도 다른 유권자들과 같은 방법으로 투표한다. 다만 일반 유권자들이 퇴장한 저녁 6시 이후부터 투표할 수 있다.

지난 4~5일 진행된 사전투표에서 확진자 등이 투표지를 직접 투표함에 투입할 수 없어 직접선거의 원칙이 침해된다는 지적에서 나온 대책이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7일 전체 위원회의를 열고 확진자 등의 선거권 보장을 위한 투표관리 대책을 결정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확진자 등은 오는 9일 방역당국의 일시 외출 허가를 받아 오후 6시 이후부터 7시 30분까지 본인 주소지 관할 투표소에서 투표할 수 있다. 방역당국은 확진자 등에게 오후 5시 30분 이후 투표 외출을 당부했다.

투표 방법은 사전투표 당시 임시기표소에서 투표사무원에게 전달해 투표하던 방법과 달리 자신이 기표한 투표지를 직접 투표함에 넣는 방식이다.

확진자 등과 일반 유권자의 동선이 겹치지 않게 하면서도 직접 선거 원칙을 지키겠다는 취지다.

선관위는 “확진자 등의 사전투표에서 제기된 각종 문제점이 선거일에는 재발되지 않도록 세밀하게 준비하고 있다”며 “확진자 등에게 투표 안내 문자메시지 등으로 투표 방법을 안내하고, TV·라디오·신문 등을 통해 선거일 정확한 투표절차 전달에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고 밝혔다.

선관위는 “혼란을 초래하고 국민께 불편을 끼쳐 송구하다”며 재차 사과했다. 선관위는 “사전투표 규모를 예측하고 대비하지 못했으며, 임시기표소 투포에 대한 정보제공 등도 미흡했음을 사과드린다”며 “위원장 및 위원 모두 이에 대해 책임을 통감하며, 원인을 파악하고 재발방지 대책을 철저히 강구하겠다”고 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