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꽃향기 담은 신곡 ‘필 마이 리듬’으로 스프링 퀸 노리는 레드벨벳(종합)

[현장] 레드벨벳 미니앨범 ‘The ReVe Festival 2022 - Feel My Rhythm’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

레드벨벳은 21일 오후 새 미니앨범 (The ReVe Festival 2022 - Feel My Rhythm)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를 온라인으로 개최했다. 타이틀곡 ‘Feel My Rhythm’ 포인트 안무 선 보이는 레드벨벳 멤버들. 2022.03.21 ⓒSM엔터테인먼트
 
그룹 레드벨벳이 21일 "이번 봄은 레드벨벳이 책임지고 싶다"는 포부를 밝히며 '스프링 퀸'(Spring Queen)의 컴백을 예고했다. 

레드벨벳은 이날 오후 새 미니앨범 [The ReVe Festival 2022 - Feel My Rhythm](더 리브 페스티벌 2022 - 필 마이 리듬)]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를 온라인으로 개최했다. 이날 행사의 진행은 같은 소속사의 그룹 샤이니 멤버 민호가 맡았다. 

매년 여름 신나는 곡으로 컴백해 '서머 퀸'(Snmmer Queen)이라는 수식어를 가진 레드벨벳, 이번엔 봄이 시작되는 3월에 컴백하게 됐다. 이와 관련해 레드벨벳 멤버(웬디, 아이린, 슬기, 조이, 예리)들은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수 있게 됐다며 기대감을 표했다. 

아이린은 "러비(팬덤 명)들을 만나서 너무 좋다. 또 다른 새로운 모습의 레드벨벳의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어서 좋은 것 같다"며 "봄이라고 하면 '새로운 시작'이라는 느낌을 주지 않나. (신보에) 레드벨벳만의 '리브 페스티벌'이 새로 시작한다는 의미와 함께 겨울의 차가움과 봄의 따뜻함을 함께 보여주려고 했다"고 예고했다.

웬디는 "여름엔 더워서 자극적인 게 당기지 않나. 그래서 저희가 '빨간맛'으로 나왔었다. (반면) 봄 하면 시각적, 후각적인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라며, "저희 앨범 보시면 꽃향기가 생각나는 비주얼이라 시각적인 것도 즐길 수 있고, 뮤직비디오나 노래를 들으시면 꽃향기가 물씬 풍기는듯한 느낌이 들것이다. 시각과 후각으로 즐겨주시면 된다"라고 밝혔다. 

그룹 레드벨벳 신곡 'Feel My Rhythm' 콘셉트 이미지 ⓒSM엔터테인먼트
 
레드벨벳은 신보 [Feel My Rhythm]을 통해 'The ReVe Festival 2022' 프로젝트를 시작하며, 이 앨범의 메인 테마는 '상상 여행'이다. 'The ReVe Festival'은 레드벨벳의 약자이자 프랑스어로 '꿈', '환상' 등을 의미하는 'ReVe'에서 이름을 따온 것으로, 레드벨벳만의 음악 축제란 의미를 담고 있다. 레드벨벳은 지난 2019년에도 이 프로젝트 하에서 각기 다른 콘셉트의 3개 앨범을 순차 발표해 많은 사랑을 받은 바 있다. 

이와 관련해 아이린은 "리브 페스티벌을 통해 올해도 이 앨범을 시작으로 다양한 활동을보여드릴 예정이다. 함께 즐겨주시고 응원을 많이 해달라"고 말했다. 

7개월만의 레드벨벳의 신보 발매 소식이 전해지자 K-Pop 팬들의 반응은 상당히 뜨거웠다.  [Feel My Rhythm]은 선주문 수량만 총 516,866장(3월 20일 기준)을 기록해, 레드벨벳 자체 최고 기록을 갱신했다. 

슬기는 이 같은 소식을 들어서 "아주 기분 좋은 하루를 시작할 수 있었다. 너무 감사드린다"라며, "많은 팬들이 우리를 기다려줬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같이 행복한 추억을 많이 만들고 싶다"며 상당히 기뻐하는 모습을 보였다. 

신보 [Feel My Rhythm]에는 동명의 타이틀 곡 'Feel My Rhythm'(필 마이 리듬)을 비롯해 총 6곡의 다채로운 분위기의 노래들이 수록되어 있다.

타이틀곡 ‘필 마이 리듬’은 바흐의 곡 ‘G선상의 아리아’를 샘플링했으며, 섬세하고 우아한 스트링 선율과 강렬한 트랩 비트가 어우러진 팝 댄스 곡이다. 가사에는 노래를 따라 시공간을 넘나들며 자유롭게 즐기는 여행을 생동감 있게 풀어냈다. 

웬디는 타이틀 곡에 대해 "익숙하면서도 새로운 느낌 받을 수 있는 곡"이라며, "봄과 잘 어울리는 곡이니 많이 들어달라"고 말했다.

그룹 레드벨벳 신곡 ‘Feel My Rhythm’ 콘셉트 이미지 ⓒSM엔터테인먼트

레드벨벳은 '필 마이 리듬'을 타이틀 곡으로 선택한 이유 중 하나가 '봄에 잘 어울리는 곡' 이었다는 점이라고 설명했다. 

슬기는 "'필 마이 리듬'은 봄에 잘 어울리는 따뜻하고 우아한 곡이라 이번 앨범과 방향성이 잘 맞는다고 생각해 타이틀 곡으로 정했다"라며, "클래시컬 하고 에너제틱하면서도 도전적인 저희의 색깔을 보여드릴 수 있는 좋은 곡이다. 새로 시작된 '리브 페스티벌'의 '상상여행'이라는 콘셉트에 맞춰 봄처럼 설레는 스타트 할 수 있는 곡"이라고 짚었다.

또 멤버들은 이 곡의 퍼포먼스에도 그런 분위기가 담겼다고 말했다. 실제 레드벨벳은 뮤직비디오에서 발레리나로 변신해 유려한 몸짓을 보여줬다. 슬기는 "우아하면서 다채롭게 변하는 퍼포먼스를 보여드리려 했다"라며, "저희의 춤선, 몸선을 유심히 봐 달라. 또 손끝을 강조한 섬세한 포즈도 있고, 나비를 형상한 모습, 얼음이 녹아 내리듯 차례 대로 (멤버들이) 움직이기도 한다"라며 기대감을 높였다. 

올해로 레드벨벳은 데뷔 8주년을 맞았다. 이들은 긴 시간 대중들에게 사랑을 받으며 자신들만의 음악색을 유지해 왔다. 멤버들은 자신들이 오래도록 사랑받는 비결에 대해 '기대감을 갖게 한다'는 점을 들었다.  

슬기는 "제가 레드벨벳을 좋아하는 이유 중 하나가 '다음 앨범에 뭐할지 기대가 된다'는 것이다"라며, "다음 번 앨범이 나온다고 할 때 항상 똑같은 걸 하지 않으니 '이번에는 어떤 콘셉트 어떤 퍼포먼스로 우리의 눈과 귀를 즐겁게 할까' 그런 부분이 계속 사랑받는 이유 중 하나이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그룹 레드벨벳은 21일 오후 새 미니앨범 (The ReVe Festival 2022 - Feel My Rhythm)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를 온라인으로 개최했다. 2022. 03. 21 ⓒSM엔터테인먼트

멤버들은 이번 앨범 활동을 통해 '서머 퀸'에 이어 '스프링 퀸'에 자리에 오르고,  더 나아가서는 '사계절의 여왕'이 되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웬디는 "봄이 되면 봄 캐롤, 봄 노래를 많이 찾게 되는데 이번 봄은 레드벨벳이 책임지고 싶다"면서, "서머 퀸을 넘어 스프링 퀸의 자리도 꼭 이루고 싶다"는 야심을 밝혔다. 조이는 "웬디가 스프링 퀸이 되고 싶다고 했는데, 저희가 올해 또 컴백을 많이 앞두고 있어, 온 계절의 퀸이 되고 싶다"고 덧붙였다.  

또 레드벨벳은 올해 지속적인 활동을 예고하며 팬들과 빨리 현장에서 다시 만날 수 있게 되기를 소망했다. 

아이린은 "지금 앨범이 리브 페스티벌의 첫 앨범이다. 올해 많은 앨범 낼 텐데 건강해서 러비들이랑 같이 소중한 추억 만들고 싶은 작은 소망 있다"고 말했다. 슬기는 "원래 콘서트 예정했다가 밀리게 됐다. 올해는 콘서트 잘 준비해서 보여드리고 싶고 안 아프게 활동 잘 마치고 싶다"라고 밝혔다. 또 예리는 이번 활동 동안 "저희가 준비한 음악을 잘 보여드리고, 팬들과의 끈끈한 우정을 잘 지키며 멋지고 예쁘게 즐기면서 활동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레드벨벳의 새 미니앨범 [Feel My Rhythm]은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레드벨벳은 앨범 발매 전인 오후 5시부터 유튜브 공식 채널에서 생방송 "Red Velvet 'The ReVe Festival 2022 - Feel My Rhythm' Countdown Live"를 진행하며 팬들과 소통할 계획이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