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측 “통의동서 집무, 서초동서 통근 가능성 커”

김은혜 당선인 대변인 “시민 불편 없도록 준비할 것”

(자료사진)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통의동에서 집무를 시작하게 되면 서초동 자택에서의 통근으로 국민 불편이 우려된다는 지적이 나오자, 윤 당선인 측은 “불편함 없도록 준비하고 말하겠다”라고 밝혔다.

22일 대통령인수위원회에서 열린 당선인 대변인 일일브리핑에서, 김은혜 대변인은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앞서 청와대는 전날 윤 당선인의 ‘대통령 집무실 이전’ 계획에 대해 안보 공백 등을 이유로 속도 조절을 위한 협의가 필요하다며 제동을 걸었다. 그러자 윤 당선인 측은 “통의동에서 정부 출범 직후부터 바로 조치할 시급한 민생문제와 국정 과제를 처리해나갈 것”이라며 “5월 10일 0시부터 윤 당선인은 청와대 ‘완전개방’ 약속을 반드시 이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임기가 시작되는 5월 10일부터 청와대를 국민에게 개방하겠다고 약속한 만큼, 청와대에 들어가지 않고 통의동 인수위 사무실에서 집무를 시작하겠다는 뜻으로 보인다. 하지만 통의동 인수위 사무실에는 관저처럼 머물 수 있는 공간이 마땅치 않아, 윤 당선인이 서초동 자택에서 출퇴근할 가능성도 있다.

김 대변인은 브리핑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서초동에서 오실 가능성이 높다”라며 통근 가능성 등을 확인해보겠다고 말했다.

실제 윤 당선인이 서초동 자택에서 통의동으로 통근할 경우 차량 통제 등으로 시민 불편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이날 브리핑에서도 ‘시민 불편은 어떻게 감수할 계획인지’ 묻는 취재진의 질문이 나왔다. 이에 김 대변인은 “불편하다 느낌을 가지지 않도록 한분 한분의 마음 헤아려 준비하고 말씀드리겠다”라고 밝혔다.

또 통의동 인수위 리모델링 계획과 이에 필요한 예산 관련 질문도 나왔다. 하지만 김 대변인은 이에 대한 답변 없이 “그 예산보다 국가 행정명령을 따랐다는 이유로 막대한 손실을 본 소상공인·중소자영업자분들이 받은 피해를 실질적으로 구제하는 일이 더 중요하고 그거밖에 생각이 없다”라는 대답으로 갈음했다.

윤 당선인 측은 5월 10일까지 대통령 집무실을 용산 국방부 청사로 이전하는 것은 어렵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다만, 5월 10일 청와대를 개방하는 계획과 집무실 용산 이전 계획은 차후에라도 이행하겠다는 입장이다.

‘문재인 대통령의 임기가 남은 상황에서 5월 10일 0시부로 청와대를 개방하는 것은 임기 전에 청와대를 비우라는 뜻이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김 대변인은 “우리는 무서운 세입자가 아니다”라며 “그날부로 윤석열 당선인이 국군 통수권자이자 공식적인 업무를 시작하는 날이기에 그러한 상징성을 갖고 약속을 지키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주무시는 분을 저희가 어떻게 나가라 하나”라고 덧붙였다.

또 브리핑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김 대변인은 용산 이전 계획에 대해 “대통령으로 업무를 시작한 뒤 봐야 할 것”이라며 “그렇지만 우리가 준용했던 것은 한두 달이었기에 준용원칙에서 이뤄지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