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장연 지하철 시위서 무릎 꿇고 사과한 국민의힘 김예지 의원 “책임 통감”

김예지 국민의힘 의원이 28일 서울 지하철 3호선 경복궁역에서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의 25차 ‘출근길 지하철 탑니다’ 운동에 참석해 “책임을 통감한다”며 무릎을 꿇고 사과하고 있다. 2022.3.28. ⓒ뉴스1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의 출근길 지하철 시위에 참여한 국민의힘 김예지 의원이 정치권의 책임을 통감한다며 무릎을 꿇고 사과했다.

김 의원은 28일 아침 8시 서울 지하철 3호선 경복궁역 승강장에서 전장연이 시위에 나서기에 앞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저는 국회의원으로 왔지만 그 이전에 여러분과 어려움을 함께 하는, 공감하는 시각장애인”이라며 “오늘 저와 안내견 ‘조이’는 여러분들께 조금이라도 보탬이 되고 힘이 되고자 함께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김 의원은 “그동안 아무도 관심을 가져주지 않아서 이렇게 다른 분들의 혐오의 눈초리와 화를 내시는 것까지 감수하면서 장애계를 대변해주는 것에 감사하다”며 “큰 사고가 있어야, 사망하고 중상을 당해야 그때서야 언론에서 주목하고, 언론에서 주목해야 그때서야 정치권이 관심을 가져온 것에 대해 정치인 한 사람으로서 책임을 통감하고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정말 죄송하다. (마음을) 헤아리지 못해 죄송하고, 공감하지 못해 죄송하고, 적절한 단어 사용으로 적절한 소통을 통해 마음을 나누지 못해 정말 죄송하다. 정치권을 대신해서 제가 대표로 사과드린다. 정말 죄송하다”고 말한 뒤 무릎을 꿇었다. 최근 같은 당 이준석 대표가 전장연의 출근길 시위를 “볼모” 등으로 비난한 데 대해 대신 사과한 것이다.

김 의원은 또 “불편함을 토로하고 있을 많은 국민들에게도 정말 죄송하다”며 “출근길 불편함을 저도 겪지만 상상만해도 짜증나고 불편하다. 정치권이 해결하지 못한 일 때문에 여러분들이 (이를) 겪게 해서 정말 죄송하다”고 밝혔다.

그는 “저는 인수위원장도 아니고, 당선인도 아니고, 당을 대표하는 당 대표도 아니다. 하지만 대신해서 여러분께 사과드리겠다”며 “그럼으로 인해 여러분과 또 여러분의 집회를 불편한 눈으로 바라보는 국민들께 어떻게 하면 서로 이해할 수 있을까 조율·조정하는 노력을 통해 우리가 정말 말로만 통합하는 것이 아니라, 말로만 국민의힘이 아니라, 여러분의 힘이 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직 인수위원회에 여러분의 입장을 설득하고 잘 전달하겠다”며 “장애인 권리 보장 예산이 (수용되는 건) 100%는 아니겠지만, 여러 노력이 필요하겠지만, 최선을 다해 설득하고자 한다”고 다짐했다.

마지막으로 김 의원은 “장애인이 편해야 모두가 편하다. 유아차를 끄는 부모님, 휠체어를 타신 어르신들도 함께 이용하는 게 장애인 편의시설이다. 조금만 더 넓게 생각하고 함께 해주시길 간곡히 바란다”며 “ 계속해서 여러분의 목소리를 갈등 조장이 아니라 조율을 위해 경청하고 소통하겠다”고 밝혔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