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제’ 지우고 ‘위안부·동원’만 남긴 日교과서에 정부 “시정 촉구”

대학생겨레하나 대학생들이 31일 서울 용산역 광장에서. 강제동원 피해자와 유족들의 증언을 낭독하고 강제동원 배상판결 2년 '역사왜곡멈춰라'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2020.10.31 ⓒ김철수 기자

정부는 29일 일본 정부가 역사적 사실을 왜곡하는 고등학교 교과서를 검정 통과시킨 데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하며 시정을 촉구했다.

외교부는 이날 대변인 성명을 통해 “자국 중심의 역사관에 따라 과거의 역사적 사실을 왜곡하는 고등학교 교과서를 검정 통과시킨 데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하며 시정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특히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의 영토인 독도에 대한 허황된 주장이 담긴 교과서를 일본 정부가 또다시 검정 통과시킨 데 대해 강력히 항의하며, 독도에 대한 일본의 어떠한 주장도 수용할 수 없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정부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및 강제징용 문제 관련 표현 및 서술이 강제성을 희석하는 방향으로 변경된 것에 강한 유감을 표명하며, 일본 정부가 그간 스스로 밝혀왔던 과거사 관련 사죄, 반성의 정신에 입각한 역사교육을 해 나갈 것을 촉구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한일 양국 간 건설적이고 미래지향적인 관계 구축을 위해서는 미래를 짊어져나갈 세대의 올바른 역사인식이 기초가 되어야 하는 만큼, 일본 정부가 역사를 직시하는 가운데 청소년 교육에 있어 보다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주기를 기대한다”고 부연했다.

이상렬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은 이날 오후 서울 외교부 청사로 주한일본대사관 구마가이 나오키 총괄공사를 초치해 항의하기도 했다.

한편 일본 문부과학성은 이날 2022년도 고등학교 사회과 선택과목인 일본사탐구, 세계사탐구, 지리탐구, 정치·경제 등 교과서 검정 심사 결과를 발표했다.

아시아평화와역사교육연대 분석에 따르면, 대부분의 교과서에서 독도의 일본 영유권을 주장하는 내용이 실렸다. 특히 일본군’위안부‘ 기술에서 군 관련을 부정하는 일본 정부의 입장에 따라 위안부라는 용어만 사용했고, 조선인 강제동원 피해자들에 대한 강제연행이라는 용어도 사라졌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