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기사 용인시, 프로축구단 창단 준비 본격화... 11월까지 연구 용역

시민 여론수렴 및 관련 단체 의견도 청취

백군기 용인시장이 대한축구협회, 용인시축구센터 등 체육계 관계자들을 만나 프로축구단 창단 방식과 시기 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용인시


용인시가 프로축구단 창단을 위한 연구 용역을 추진하는 등 본격적인 준비에 돌입했다고 28일 밝혔다.

프로축구단 창단은 지난 2017년부터 꾸준히 논의돼 왔던 것으로 당시에는 프로축구단 운영에 매년 최소 60억 원 이상의 예산이 소요된다는 판단에 따라 시의 재정 상황 등의 이유로 큰 진전을 보지 못했었다. 하지만 축구단 창단에 대한 시민들의 열망이 이어지고, 지난 2019년 프로축구단 창단을 바라는 서명운동과 함께 시민청원이 접수되면서 프로축구단 창단 문제가 다시 수면 위로 떠 올랐다.

용인시는 지난 2020년 3월부터 프로축구단 창단을 위한 검토를 진행해 성남과 인천, 대전, 광주 등 12개 K리그 시민구단의 예산지원 현황과 운영방식 등을 분석했다. 또 여론 수렴을 위해 지난해 9월 1590가구를 대상으로 사회조사를 진행했고, 이 조사에서 응답자의 32.9%가 프로스포츠 구단 유치 및 창단의 필요성을 느낀다고 답했으며 창단 종목으로는 44.6%가 축구를 꼽았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지난 27일 대한축구협회, 용인시축구협회, 용인시체육회, 용인시축구센터 등 체육계 관계자들과 만나 창단 방식과 시기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눈 것으로 전해졌다.

백군기 시장은 “인구 110만의 규모에도 불구하고 용인 삼성생명 블루밍스 농구단을 제외하고는 용인을 연고지로 하는 프로구단이 없다는 아쉬움이 항상 있었다”며 “이제 용인시는 A매치 등 축구경기를 지속해서 개최하고 경기도종합체육대회를 유치할 만큼 프로축구단 창단에 필요한 기본적인 인프라는 모두 갖췄다고 자부한다. 전반적으로 꼼꼼하게 살펴 시민을 위한 최선의 방안을 도출해 내겠다”고 말했다.

용인시는 오는 11월까지 프로축구단 창단 연구 용역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그리고 시의 축구 인프라와 K리그 현황 및 발전 가능성, 프로축구단 연고지로서의 적합성과 운영방식, 기업구단을 창단할 경우 지원 가능 방안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할 계획이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