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P.’ 조현철이 수상소감서 언급한 세월호 아이들과 김용균·박길래·변희수

육군 헌병대 부조리를 다룬 넷플릭스 드라마 ‘D.P.’에서 조석봉 역을 맡은 배우 조현철 씨가 백상예술대상 수상소감에서 세월호 아이들과 고 김용균 노동자, 고 변희수 하사 등을 언급했다.

조 씨는 지난 6일 오후 일산 킨텍스에서 진행된 58회 백상예술대상 조연상을 받고 무대에 올라 수상소감을 시작했다.

배우 조현철의 백상예술대상 수상소감. ⓒ방송 화면 캡쳐

“아버지, 죽음을 앞둔 아버지에게 조금 용기를 드리고자 잠시 시간을 할애하겠습니다. 아빠가 지금 보고 있을지 모르겠는데, 아빠가 눈을 조금만 돌리면 마당 창밖으로 빨간 꽃이 보이잖아. 그거 할머니야. 할머니가 거기 있으니까, 아빠가 무서워하지 않았으면 좋겠고, 죽음이라는 게, 나는 그렇게 생각하는데, 그냥 단순히 존재 양식의 변화인 거잖아.”

조 씨는 투병 중인 아버지에 대한 이야기를 하면서 우리 사회에서 부조리와 차별 등으로 희생된 이들의 이름을 하나하나 언급했다.

“작년 한 해동안 내 첫 장편 영화였던 ‘너와 나’를 찍으면서 나는 분명히 세월호 아이들이 여기에 있다는 걸 느낄 수 있었어. 그리고 그 영화를 준비하는 6년이라는 시간 동안 나에게 아주 중요했던 이름들, 박길래 선생님, 김용균 군, 변희수 하사, 이경택 군, 외할아버지·할머니, 외삼촌, 아랑쓰, 그리고 세월호의 아이들, 나는 이들이 분명히 죽은 뒤에도 여기 있다고 믿어.”

이어서 아버지에게 용기를 주는 메시지로 수상소감을 마무리했다.

“그러니까 아빠, 무서워하지 말고, 마지막 시간 아름답게 잘 보냈으면 좋겠습니다. 요 소란스러운 일들 잘 정리하고, 또 금방 가겠습니다.”

고 박길래 씨는 사회적으로 큰 충격을 줬던 1980년대 상봉동 진폐증 사건 피해자로, 1988년 최초로 공해병 판정을 받았다. 고 김용군 씨는 2018년 태안화력발전소 하청노동자로 일하다가 석탄이송 컨베이어 벨트에 끼어 사망했다. 이 사건을 계기로 노동자 사고에 대한 기업주 처벌을 강화하는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이 제정되기도 했다. 트랜스젠더인 고 변희수 하사는 강제전역 판정과 성소수자들에 대한 혐오와 차별에 맞서 투쟁했다. 결국 살인적인 혐오와 차별에 시달리다가 지난해 3월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