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홍혜걸, 고 강수연 사망 관련 영상 만들어 비판 받자 “사과드린다”

자극적 제목에 고인 모습 넣은 썸네일로 누리꾼 비판...제목 교체했지만 고인 이름은 그대로

방송인 홍혜걸 ⓒKBS


의학전문기자 출신 방송인 홍혜걸이 8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배우 고(故) 강수연의 사망 원인을 다룬 영상을 올려 논란이 일고 있다. 

홍혜걸은 이날 자신의 유튜브 채널 '의학채널 비온뒤'에 "대한민국 영화계를 빛낸 여배우 강수연은 왜 숨졌나"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시했다. 

해당 영상에서 그는 언론에 보도된 고인의 병명이 '뇌출혈'이었다는 것을 기초로, 사인이 뇌동맥류 파열로 인한 뇌출혈일 것으로 추정했다. 그리고 병원에 빨리 갔다면 출혈을 막아서 생존했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댓글로 '고인의 장례도 끝나기 전에 이 같은 영상을 만들어 올리다니 무례하다'는 취지의 비판과 '렉카(사건사고 이슈 유튜버)도 아니고 고인과 연관된 영상에 자극적인 제목을 달았다'는 지적을 남겼다. 

그러자 같은 날 오후 홍혜걸은 사과하고 영상 제목을 교체했다. 바뀐 영상 제목은 '강수연 별세의 원인과 대책'이다. 

그는 해당 영상 밑에 댓글로  "영상 제목이 문제였던 것 같다. 팬들에게 다소 무례하게 보일 수 있었던 것 같다"면서, "대중을 상대하는 미디어 종사자들은 예민하게 정서를 살펴야 했는데 제가 부족했다. 제목을 바꿔 올리기로 했다. 마음 상한 분들께 사과 드린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이 같은 사과에도 논란은 계속되고 있다. 영상 제목에 고인의 이름이 계속 남아있는 것은 물론, 썸네일에도 고인의 모습이 그대로 있기 때문이다. 

누리꾼들은 결국 '뇌출혈의 원인과 대책'을 다룬 영상이면서, 제목에 고인의 이름을 넣어 조회수를 높이려는 의도는 달라지지 않았다고 비판을 이어가는 모습이다. 

한편, 강수연은 지난 5일 서울 강남구 소재 자택에서 쓰러진 채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다. 그는 병원에서 뇌출혈 진단을 받고 의식불명 상태로 치료를 받았지만, 회복하지 못하고 지난 7일 오후 하늘로 떠났다. 지난 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빈소가 차려졌다. 영결식은 11일 오전 10시부터 진행된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