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기사 수원·오산서 발굴된 청동기~조선 시대 유물, 13일부터 수원박물관 전시

2022 수원박물관 테마전 ‘수원 지역의 개발과 보존’ , 7월 10일까지 개최

2022 수원박물관 테마전 ‘수원 지역의 개발과 보존’ 포스터 ⓒ수원시

 수원 광교·호매실지구, 오산 가장지구 택지 개발 과정에서 발굴된 청동기~조선시대 유물을 만날 수 있는 전시회가 오는 13일부터 개최된다. 

수원박물관은 "13일부터 7월 10일까지 기획전시실에서 '2022 수원박물관 테마전 : 수원 지역의 개발과 보존’을 연다"고 12일 밝혔다. 

이 전시회는 수원박물관이 보관중인 광교·호매실 지역 택지개발 과정에서 발굴한 유물, 옛 수원 지역인 오산 가장지구에서 출토(出土)돼 2021년 국가민속자료로 지정된 복식(服飾) 등 다양한 국가귀속 유물을 일반에 공개하는 것이다. 

이번에 공개되는 유물로는 광교에서 발굴한 통일신라시대 토기, 조선시대 전주 이씨 이만화 묘지(墓誌)명·묘지함(1744년), 호매실에서 발굴한 청동기시대 돌칼과 골아가리토기, 오산 가장지구에서 출토된 조선시대 청동거울, 저고리(구성이씨 무덤 출토), 자수바늘꽂이(여흥이씨 무덤 출토) 등이 있다.

수원 호매실지구 출토 유물-돌칼(청동기시대) ⓒ수원시

광교신도시 지구(영통구 이의동과 하동 일대) 유적 조사는 2004년 기전문화재연구원과 고려문화재연구원이 7개월에 걸쳐 진행했다. 청동기~조선시대로 추정되는 유적 17개가 확인됐고, 3년 여 간 발굴 조사를 진행해 다양한 시기의 유적·유물을 발굴했다. 

호매실지구(권선구 호매실동·금곡동 일원) 유적 발굴도 2004년 기전문화재연구원의 지표조사로 시작됐다. 2007~2009년 시굴·발굴조사를 진행했고, 청동기시대 주거지가 다수 확인됐다. 이곳에서 발굴된 유적·유물은 연구·교육자료로 활용하기 위해 수원박물관에 이전·복원해 야외 전시 중이다. 

오산 가장지구(오산시 가장동 산 61번지 일원) 유적은 지형이 완만하고 평탄한 형태의 구릉이었다. 일반산업단지 조성이 추진되면서 2007년 한신대학교 박물관에서 지표조사를 했고, 2011년까지 9개 지점에서 시굴·발굴조사를 진행했다. 생활·생산·건축·분묘 등 오랜 시기에 걸친 다양한 분야의 유적이 확인됐고, 16세기 양반가 여인의 복식이 온전하게 출토돼 학계의 주목을 받았다. 가장지구 출토유물은 가치를 인정받아 2021년 ‘국가민속문화재 제300호’로 지정됐다.

오산가장지구 출토 유물-구성이씨 무덤 출토 저고리(조선시대) ⓒ수원시

현재 전국에 이 같은 국가 귀속 유물의 전시와 관리를 위임받은 기관은 39개가 있다. 경기도에 7개 기관이 있는데, 수원시에는 수원박물관·수원화성박물관·수원광교박물관이 지정됐다. 수원박물관은 2021년 문화재청 주관 ‘출토유물 보관관리 우수기관’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수원박물관 관계자는 “개발과 보존은 서로 대치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땅에 뿌리를 내리고 살아가고 있는 우리에게는 함께 지켜나가야 할 소중한 가치이자 우리들의 역사”라며 “이번 테마전에서는 역사에 기록되지 않았던, 수십만 년 전부터 현재까지 수원에서 뿌리를 내리고 살아온 사람들의 흔적을 볼 수 있다”라고 소개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