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나’ 권도형 대표 배우자 ‘긴급신변보호’ 요청... 신원불상자 찾아와

없음 ⓒ뉴시스
가상화폐 ‘루나’의 발행업체인 테라폼랩스 권도형 대표가 사는 자택에 신원 미상의 남성이 무단 침입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3일 서울 성동경찰서는 전날 오후 6시께 권 대표 자택의 초인종을 눌러 권 대표의 소재를 확인하고 달아난 남성을 추적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 남성은 전날 권 대표가 사는 아파트의 공용 현관에 무단 침입해 집 초인종을 누르고 도주한 혐의(주거침입)를 받고 있다. 당시 용의자는 집에 있던 권 대표의 배우자에게 “남편이 집에 있느냐”고 물은 것으로 알려졌다.

권 대표 배우자의 요청에 따라 경찰은 그를 범죄피해자 안전조치(신변보호) 대상자로 지정했다.

경찰은 “CCTV 등을 통해 용의자를 추적 중”이라며 “용의자가 해당 회사에서 발행한 코인을 구매했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권 대표가 설립한 테라 폼랩스는 가상화폐 ‘루나’와 ‘테라’를 발행했다. 루나는 지난달 한때 119달러(한화 약 15만2,800원)까지 오르며 가상화폐 시가 총액 순위 10위권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하지만 최근 일주일 새 99% 넘게 폭락해 거래가 중단됐다.

이날 최대 규모 가상화폐 거래소인 바이낸스는 루나의 상장 폐지를 결정하면서 투자자들이 패닉에 빠진 상태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