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연 “김성회 비서관, 반인권적 역사관 드러내...당장 해임하라”

김성회 대통령 비서실 종교다문화비서관 ⓒ뉴시스, 페이스북 캡쳐

일본군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정의연)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비하 발언으로 논란이 됐던 김성회 대통령 비서실 종교다문화비서관를 당장 해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비서관이 자신의 발언에 대해 사과했지만 진정성이 없다고 본 것이다.

정의연은 13일 논평을 내고 “윤석열 대통령은 최근 대통령비서실 다문화종교비서관으로 김성회 전 자유일보 논설위원을 임명했다”며 “김 비서관은 2019년 SNS를 통해 일본군‘위안부’피해자들이 요구하는 일본의 전쟁범죄에 대한 법적 배상금을 ‘밀린 화대’ 운운하며 피해자를 모욕했던 인물”이라고 지적했다.

정의연은 “김 비서관은 자신의 혐오 발언이 국민의 거센 항의를 받자 이를 사죄하기는커녕, 어제 SNS에 ‘조선시대 여성인구 절반이 언제든 주인인 양반들의 성적 쾌락의 대상이다’ 등의 글을 다시 올렸다”며 “무슨 의도를 가지고 올린 글인가”라고 따졌다.

정의연은 “동서고금 여성에 대한 성착취가 있었던 역사는 사실이나, 이를 체계적이고 조직적인 성노예제도로 만들어 여성들을 강제동원했던 범죄 주체는 일본군이었다”며 “김 비서관은 마치 과거에 우리도 이런 일이 있었으니 일본군성노예제도가 문제없음을 주장하고 싶은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김 비서관이 가진 반여성적 사고와 반인권적 역사관을 드러내는 일이 아닐 수 없다”고 비판했다.

또한 정의연은 “김 비서관의 ‘밀린 화대’ 망언은 일본군‘위안부’문제에 관한 ‘2015 한일합의’를 옹호하면서 나왔다”며 “‘2015 한일합의’는 피해자 중심의 접근이라는 기본 원칙조차 지키지 않은 졸속 합의였으며, 평화의 소녀상 철거 등 굴종적 이면 합의로 국민적 거센 저항에 부딪쳤던 ‘사건’”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차이와 다양성을 누구보다 존중해야 할 다문화종교비서관이 오히려 차별과 혐오, 갈등을 부추기고 있다니 믿기 어렵다”며 “향후 윤석열 정부의 외교정책이 김성회 비서관과 같은 처참한 역사인식과 인권의식을 가진 인물들에 의해 펼쳐지게 된다면 국민들은 우려를 제기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은 무엇을 망설이고 주저하는가. 김 비서관을 지금 당장 해임하라”고 촉구했다.

앞서 김 비서관은 과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피해 보상금을 “밀린 화대”라고 언급했던 것이 최근 논란이 되자 지난 11일 자신의 페이스북 글을 통해 “박근혜 정부 때 한일 정부 간 ‘위안부’ 문제에 대해 합의하면서, 포괄적 사과와 배상이 이뤄진 것을 트집잡고 개인보상을 집요하게 요구하는 누군가와 언쟁하면서 댓글로 짤막하게 대꾸한 것이 문제가 된 듯하다”며 “개인 간 언쟁을 하다 일어난 일이지만, 지나친 발언이었다고 생각한다. 그렇기에 깨끗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그리고는 다음날인 12일 페이스북에 ‘독백(부끄러운 고백)’이라는 제목으로 “(조선시대) 노비들은 자유가 없었으며, 여성노비는 외거를 하더라도 양반 주인이 수청을 요구하면 함께 밤을 보내야 하는 처지였다는 것은 역사학계에서는 일반화된 이론이다. 결국 여성인구의 절반이 언제든 주인인 양반들의 성적 쾌락의 대상이었던 것이다. 그런 부끄런 역사를 반성하자는 것이 잘못된 것인가”라는 글을 또 올렸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