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혐오발언 논란’ 김성회 비서관, 결국 자진 사퇴

대통령실 “대통령에게 누가 되지 않기 위해 자진 사퇴”

김성회 대통령 비서실 종교다문화비서관 ⓒ뉴시스, 페이스북 캡쳐

‘혐오 발언 논란’의 김성회 종교다문화비서관이 결국 자진해서 사퇴한다.

대통령실 대변인실은 13일 오후 서면브리핑을 통해 “김 종교다문화비서관이 대통령에게 누가 되지 않기 위해 자진 사퇴한다고 밝혔다”라고 전했다.

앞서 김 비서관은 “동성애는 정신병의 일종”, “조선시대 절반의 여성이 성 노리개” 등의 발언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보상 요구를 “화대” 등으로 표현해 논란이 된 바 있다.

하지만 이후 적절하지 않은 해명으로 또다시 논란을 일으켰다.

그는 지난 11일 과거 자신의 각종 혐오 발언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비하 발언에 비판이 제기되자 “그동안 내가 내로남불 586 세력과 종북 주사파를 비판한 것에 대한 앙갚음”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실 종교다문화비서관에 임명됐다고 발표된 뒤, 일부 언론이 집요하게 나를 파헤치고 있다”라며 음모론을 제기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