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재기 방지”…이마트 트레이더스, 코스트코 식용유 구매 제한

편의점 업계 “식용유 최대 발주량 제한”

대형마트 식용유 매대 자료사진 ⓒ뉴시스


국제 식용유 가격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등으로 공급난을 겪으면서 오름세를 유지하고 있다. 국내 일부 유통업체도 1인당 식용유 구매 수량을 제한했다.

13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창고형 할인매장 이마트 트레이더스는 식용유 구매를 1인당 2개로 제한했다. 코스트코는 회원카드 1개당 식용유 1개만 살 수 있다.

이마트 트레이더스는 이달 초부터 전국 매장 20곳에서 모든 식용유 제품을 소비자 1인당 2개로 구매 개수를 제한했다. 예를 들어, 1.9L짜리 2개입 제품을 2개만 구매하면 소비자는 1.9L 식용유 총 4개까지 살 수 있다. 판매 가격은 기존과 같다. 사재기 현상을 미리 방지하고자 구매 제한을 뒀다.

이마트 트레이더스 관계자는 “많은 소비자에게 저렴하게 판매하기 위해 구매 제한을 시행하게 됐다. 제한이 얼마나 지속될지 예측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코스트코는 카놀라유, 올리브유, 해바라기유 등 식용유 제품을 회원카드 1개당 1개씩만 판매한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로 식용유 공급이 원활하지 않아 상품 구매 제한을 두고 있다. 구매 제한이 언제 풀릴지는 상황에 따라 판단할 방침이다.

롯데마트의 창고형 할인매장 맥스는 현재까지 식용유 구매 수량을 정해두지 않았다. 롯데마트 관계자는 “현재 기준으로 구매 제한 계획은 없지만, 여러 상황을 고려해서 필요하다고 판단되면 구매 수량 제한을 조치할 수 있다. 유동적으로 움직이려고 준비 중”이라고 전했다.

창고형 할인매장과 달리 이마트, 롯데마트, 홈플러스 등 대형마트는 식용유 구매 수량을 제한하지 않고 있다. 식용유 900mL 등 소용량 제품 수급에 문제는 아직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대형마트 관계자는 “구매 제한은 일부 코스트코 등 창고형 할인매장에서만 국한된 상황이다. 대형마트는 식용유 구매 제한 계획은 없어 고객 불편은 없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세븐일레븐 편의점 ⓒ뉴시스

편의점 업계, 식용유 매장 발주 제한 걸었다

GS25는 이날부터 백설 식용유 500mL를 포함한 3종의 식용유를 한 매장당 최대 발주 수량 4개로 제한했다. 치킨 등 즉석조리식품을 판매하는 매장에 필요한 18L짜리 업소용 식용유는 기존과 같이 1개씩만 발주할 수 있다.

GS25 관계자는 “한 점포에서 식용유를 많이 발주하는 경우는 없어서 점포 운영 물량은 걱정 없다”면서도 “발주 제한은 사재기 또는 대량 발주를 예방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본다”라고 밝혔다.

세븐일레븐도 즉석조리식품에 사용하는 18L짜리 기름 발주 수량을 1일 1개씩만 받고 있다. 세븐일레븐 관계자는 “편의점 업계 전반적으로 발주 수량을 제한하고 있다”라며 “제조사 측도 공급량이 넉넉지 않은 걸로 알고 있다”라고 밝혔다.

마트 식용유 코너 자료사진 ⓒ뉴시스

식용유 제조업체, “업소용 식용유 사재기 우려…국제 가격 급등 영향”

식용유를 제조하는 식품업계에 따르면 가정용 식용유보다 업소용 식용유의 사재기 현상의 조짐이 보이고 있다. 대두유, 해바라기유 등 식용유 국제 가격이 꾸준히 상승세를 타면서, 업소용 식용유(18L) 가격도 함께 인상됐기 때문이다. 한 식품업계 관계자는 공급 단가를 밝히긴 어렵지만, 작년에는 기존 식용유 가격의 2~3배가량 올랐다고 전했다.

대두의 주산지인 남미 지역의 이상 기후로 작황이 부진해 공급량이 부족한 상황이다. 대체유인 해바라기씨유는 최대 생산국인 우크라이나가 러시아의 침공을 받아 수출길이 막혔다. 전 세계 팜유 최대 수출국인 인도네시아는 지난달 자국 수급 안정을 이유로 수출을 제한했다.

한 식품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로 물류비가 인상되고, 식용유 주요 생산국들의 공급 불안 이슈가 겹치고 있다. 예전에는 식용유지를 먹는 데에만 썼지만, 최근 바이오디젤 또는 산업용 수요가 늘고 있어 가격 불안이 가중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관계자는 “국내 대형 식용유 제조업체들은 작은 업체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물량을 확보하고 있다”면서도 “작은 업체들의 생산이 어려워지면, 대형 업체들에 수요가 몰려서 공급량이 예전 같다고 보기는 어렵다”라고 밝혔다.

자영업자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 캡쳐


국내에도 식용유 가격이 국세 시세의 영향으로 오르자, 일부 자영업자들은 미리 사서 비축해두는 분위기다. 자영업자 온라인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는 식용유 납품 단가 인상으로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온다. 업소용 식용유 가격이 올라 10통 이상 미리 비축했다는 게시글이 다수 눈에 띄었다.

한 게시물에는 “현재 (식용유) 35통 정도 쟁여놨는데, 공간만 있다면 더 쟁여놓고 싶다. (가격이) 너무 올랐다”라는 내용이 적혀있었다.

해당 게시물의 댓글창에는 “해표 쓰다가 업체에서 발주 넣어도 안 들어온대서 오뚜기 (식용유)를 받았는데 62,500원이다”, “거래처에서 5통밖에 안 준다”, “오뚜기 대두유 5만4천원에 물량 있다길래 발주했는데 비싸다” 등의 내용이 주를 이뤘다.

또 다른 식품업계 관계자는 “대두유 공급량이 줄어든 건 아니지만, 가격이 올라 사재기 분위기가 조성됐다. 업소용에서 가정용으로 분위기가 넘어가면서 마트에서도 구매 제한을 시작한 걸로 알고 있다”라고 밝혔다.

미국 시카고 거래소에 따르면 대두유는 지난해 5월 1파운드(약 0.45kg)당 68달러(약 8만7천원)에서 1년 만에 83달러(약 10만 6천원)를 돌파했다. 카놀라 선물 가격은 이달 8일 기준 톤당 1,197달러(CAD)로 전년 동월 대비 10%가량 상승했다.

국내 가정용 식용유 가격도 1년 사이 1천원 정도 인상됐다. 오뚜기 콩기름 900mL 기준 지난해 5월 평균 가격은 3,855원, 최고 가격은 4,300원이었다. 이달 8일 기준 동일 제품의 평균 가격은 4,916원, 최고 가격은 5,980원이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