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건국 이래 대동란”...북, 13일 코로나 17만 확진·21명 사망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4일 "당 중앙위 정치국은 최대비상방역체계의 가동실태를 점검하고 정치실무적대책들을 보강하기 위하여 5월14일 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협의회를 소집했다"라고 보도했다. ⓒ뉴스1

북한이 13일 하루에만 코로나19 환자가 17만4,400여명 발생했으며, 21명이 사망했다고 14일 밝혔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 주재로 열린 정치국 협의회에서 국가비상방역사령부가 이 같은 내용의 전염병 전파상황을 보고했다고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전날 북한 전역에서는 17만4,440여명의 유열자(발열환자)가 새로 발생하고 8만1,430여 명이 완쾌됐으며 21명이 사망했다. 4월말부터 5월13일까지 발생한 전국적인 유열자는 총 52만4,400여명이며 이 중 24만3,630여 명이 완쾌되고 28만810여 명이 치료 중이다. 누적 사망자는 27명이다.

사령부는 "과학적인 치료방법을 잘 알지 못해 약물 과다복용을 비롯한 과실로 하여 인명피해가 초래됐다"고 보고하기도 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은 전했다.

김 총비서는 협의회에서 이번 사태를 "악성 전염병의 전파가 건국 이래의 대동란"이라고 규정하면서 "그러나 방역정책 실행에서 중심을 잃지 않고 당과 인민의 일심단결에 기초한 강한 조직력과 통제력을 유지하고 방역 투쟁을 강화해 나간다면 얼마든지 위기를 극복할 수 있다"라고 밝혔다.

또 "현 상황이 지역 간 통제 불능한 전파가 아니라 봉쇄 지역과 해당 단위 내에서의 전파 상황"이라며 "대부분의 병 경과 과정이 순조로운 데서도 알 수 있는 바와 같이 악성 전염병을 능히 최단기간 내에 극복할 수 있는 신심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전파 지역이 한정돼 있으며, 감염자들의 중증 진행도가 심하지 않다는 것이다.

이어 '지역별 봉쇄와 단위별 격폐 조치의 합리성과 효율성'을 강조하면서 "각급 비상방역 단위들에서 자기 지역, 자기 단위의 방역사업에 대한 작전과 지휘를 보다 치밀하게 하여 전염병 확산 추이를 반드시 역전시켜야 한다"라고 말했다.

또 김 총비서는 "보건위기 상황을 신속히 타개하기 위하여서는 전체 인민의 과학적인 방역의식 제고가 중요하다"면서 방역 상식을 알리는 선전사업을 지시하기도 했다.

그는 "우리의 방역부문이 다른 나라 선진국들의 방역 정책과 방역 성과와 경험들을 잘 연구하는 것도 매우 중요하다"면서 "특히 중국 공산당과 인민이 악성 전염병과의 투쟁에서 이미 거둔 선진적이며 풍부한 방역 성과와 경험을 적극 따라 배우는 것이 좋다"고 강조했다.

이날 협의회는 정치국이 전염병 상황을 신속히 억제, 관리하기 위한 정치실무적 대책들을 토의했으며, '최대 비상방역체계의 요구에 맞게 긴급 해제하는 예비의약품을 신속히 보급하기 위한 문제'가 집중 논의됐다고 통신은 설명했다.

통신은 "수요 약품의 수송과 공급에 국가적인 수단과 역량을 총동원하여 의약품들이 환자들에게 제때에 적실하게 전달 이용되도록 하기 위한 실무적 절차들이 확정됐다"고 전했다.

한편 북한은 지난 12일에는 '스텔스 오미크론' 확진자가 발생했다며 코로나19 바이러스의 확진자 발생 사실을 처음으로 공식 발표했다. 이보다 앞선 지난 4월 말에는 '원인을 알 수 없는 열병'이 전국적 범위로 전파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4일 당 중앙위원회 정치국이 최대비상방역체계의 가동 실태를 점검하고 정치실무적 대책들을 보강하기 위한 협의회를 이날 새벽에 개최했다고 보도했다. ⓒ뉴스1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