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스크, 가짜계정 이유로 “트위터 인수 보류”...트위터 CEO “성사될 것”

일론 머스크 트위터 ⓒ화면캡쳐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13일(현지시간) 트위터의 가짜계정에 대한 데이터를 요구하면서 트위터 인수를 일시 보류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파라그 아그라알 트위터 CEO는 머스크의 트위터 인수가 성사될 것으로 본다면서도 "모든 상황에 대비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아그라왈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나는 그 거래(트위터 인수)가 마무리될 것으로 예상하지만, 우리는 모든 시나리오에 대비할 필요가 있으며 항상 트위터에 옳은 일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앞서 머스크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트위터의 스팸·가짜 계정이 트위터 사용자의 5% 미만이라는 계산의 구체적인 근거를 기다리는 동안 인수 거래를 일시적으로 보류한다"는 글을 트위터에 올렸다.

트위터는 지난 2일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한 분기보고서에서 "내부적으로 전체 계정에 대해 표본 검사를 한 결과 2022년 1분기 스팸 및 가짜 계정 평균치가 해당 분기 mDAU의 5% 미만에 해당하는 것으로 추산했다"고 밝혔다. mDAU은 '수익 창출 가능한 일일 활성화 계정'(monetizable daily active usage or users·mDAU)을 뜻하는 것으로 트위터의 수익 지표다.

트위터는 "추산에는 상당한 자체 판단이 작용했기 때문에 실제 스팸 및 가짜 계정 숫자를 정확히 나타내지 않을 수 있고 실제 숫자가 추산보다 높을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머스크는 트위터 인수를 밝히면서 트위터의 스팸 계정을 퇴출하겠다는 자신의 구상을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이미 인수 협상에 사인까지한 머스크가 인수 보류 발언을 한 두고 인수가격 재협상을 노리기 위한 목적이라는 분석들이 나온다. 최근 나스닥 기술주가 폭락하는 가운데 트위터도 함께 급락했기 때문이다. 이날 종가 기준 트위터 주가는 머스크가 지난달 합의한 인수가(주당 54.20달러)보다 25%나 낮은 40.72달러다.

한편 아그라왈은 트위터가 신규 채용을 동결하고 비용 절감에 나선 것과 관련해서는 "우리 업계는 바로 지금 아주 도전적인 거시 환경에 처해 있다"면서 "나는 회사의 건강을 위한 중요한 결정을 내리는 것을 회피할 구실로 인수를 사용하지 않을 것이며 트위터의 어떤 리더도 그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