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9% 폭락’ 루나 대표 자택 찾아간 BJ 자수...“20억원 날렸다”

12일 서울 서초구 빗썸 고객센터 전광판에 비트코인 등 가상자산의 차트가 표시되고 있다. ⓒ뉴스1

암호화폐 루나와 재매 스테이블 코인 테라USD(UST)의 가치가 폭락한 가운데, 발행업체 테라폼랩스 권도형 대표 자택의 초인종을 누르고 달아난 범인이 인터넷방송 BJ인 것으로 확인됐다.

13일 경찰에 따르면 전날(12일) 오후 6시 한 남성이 권 대표의 자택을 찾아가 초인종을 누르고, 집에 있던 권 대표의 배우자에게 "남편이 집에 있느냐"라고 물은 뒤 도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권 대표의 배우자는 경찰에 긴급신변보호를 요청했고 안전조치 대상자로 지정됐다.

권 대표의 자택을 찾아간 것은 아프리카TV에서 활동하는 'BJ 챈서스'였다. 그는 이날 방송을 통해 통해 "루나에 20억 원을 풀매수했다. 내가 권도형 대표의 집을 찾아간 것이 맞다"고 인정하면서 경찰서를 찾아 자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경찰은 BJ 챈서스에게 경찰서에 출석해 조사를 받으라고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루나 가격은 13일 오후 0.00003달러가 되면서 지난달 5일 119달러(약 15만3000원)였던 것에 비해 가격이 99.99% 폭락했다. '1달러=1UST' 정책을 따르는 코인 테라USD(UST)의 가격도 80% 이상 폭락해 현재 12센트의 시세를 보이고 있다.

이에 주요 코인거래소들이 루나 코인의 거래 중단 및 상장폐지 조치를 취하고 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