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호중, 스승의 날 맞아 “학급당 학생 수 20명 상한제 실현” 약속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상임선거대책위원장 (자료사진)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은 15일 스승의 날을 맞아 ‘학급당 학생 수 20명 상한’ 법제화를 다짐했다.

윤 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지난 3년, 코로나가 바꾼 우리의 일상 중에 가장 가슴 아픈 현장 중 하나가 학교 교실이다. 우리는 마스크를 벗으면 친구도 선생님도 쉽게 알아보지 못하는 시대를 겪어야 했다”며 “코로나를 이겨내는 과정에서 교사 여러분의 노고가 정말 컸다”고 말했다.

그는 “원격수업으로 새로운 교육 환경을 만들고 아이들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 학생들의 코로나 예방과 관리에 혼신의 힘을 기울였다”며 “스승의 날, 선생님의 고마움을 다시 한번 가슴에 새기며 교육 현장의 모든 분께 깊은 존경과 감사의 말씀 전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교원의 행정업무를 덜어 더 나은 업무 여건을 조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꼭 학급당 학생 수 20명 상한제를 실현해 더 나은 수업환경으로 선생님들의 은혜에 보답하겠다”고 약속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