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세대 상위 20% 자산 10억원 육박…하위 20%의 35배

취업 자료사진 ⓒ뉴시스

2030세대 자산격차가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상위 20%와 하위 20% 간 자산격차는 35% 이상이었다. 소득격차보다는 부의 대물림이 크게 작용했다는 분석이 제기된다.

16일 더불어민주당 김회재 의원이 통계청 가계금융복지조사 마이크로데이터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20~30대가 가구주인 가구의 평균 자산은 3억 5,651만원이었다. 전년(3억 1,849만원) 대비 약 3,800만원 증가한 수치다.

20~30세대 전체 평균 자산은 늘었지만 자산 격차는 벌어졌다. 지난해 2030세대 내 자산 상위 20%인 5분위의 평균 자산은 9억 8,185만원으로 전년 대비 1억 1,141만원(12.8%) 급등했다. 하위 20%인 1분위의 평균 자산은 2,784만원으로 311만원(12.6%) 증가했다.

상위 20%와 하위 20% 간 자산격차를 보여주는 지표인 자산 5분위 배율은 2020년 35.20배에서 지난해 35.27배로 커졌다.

소득격차도 6배에 달했다. 2020년 기준 2030세대 내 경상소득 하위 20%의 경상소득은 1,968만원으로 전년 대비 131만원(7.2%) 증가했다. 상위 20%의 경상소득은 1억 2,832만원으로 742만원(6.1%) 뛰었다.

김 의원은 청년층 자산격차의 주된 원인이 소득격차가 아닌 부의 대물림 탓이라는 분석도 나온다고 짚었다.

2030세대 가구의 자산 분위별 소득을 분석한 결과, 상위 20% 자산을 가진 가구의 평균 경상소득은 1억 592만원, 하위 20%의 평균 경상소득은 3,087만원이었다. 자산 상위 20%와 하위 20% 간 소득격차는 3.43배로, 자산 5분위배율(35.27배) 대비 크게 낮았다. 소득격차만으로는 35배에 달하는 자산격차를 설명하기 어렵다는 의미라고 김 의원은 설명했다.

김회재 의원은 “악화되는 양극화에 청년들은 꿈도 희망도 잃고 있다”며 “자산·소득 격차와 같은 경제적 불평등을 해소하는 ‘정의로운 전환’이 절실한 시기”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삶의 출발선에서부터 극복하기 어려운 격차를 안고 시작하는 것은 공정하지 못하다”며 “‘부모찬스’가 없는 청년들도 격차를 해소할 수 있는 공정의 사다리가 마련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