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계 국민의힘 인사가 김동연 공개 지지한 이유

강 부위원장 “김동연 지지, 그동안 성원해주신 수원시민의 사랑에 보답하는 길”

김동연 후보 공개 지지 선언한 강경식 국민의힘 경기도당 부위원장 ⓒ김동연 후보 캠프

“유승민 후보가 말한 대로, 권력의 뒤끝을 보여주는 상징적인 순간이었다.”

16일 강경식 국민의힘 경기도당 부위원장이 탈당서를 제출한 뒤,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 공개 지지 기자회견에 참가해 밝힌 소감이다.

그는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경선 과정에서 유력후보였던 유승민 전 의원이 갑자기 경기도지사 후보에 출마한 김은혜 의원에게 패배한 상황 등을 두고 이같이 밝혔다.

대선후보 경선 과정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치열하게 맞붙었던 유승민 전 의원은 유력한 경기도지사 후보였다. 하지만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대변인을 맡았던 김은혜 의원이 중도에 대변인직을 관두고 경기도지사에 출마하면서 상황이 바뀌었다. 유 전 의원은 일반 여론조사에서 김 의원을 압도했으나, 당원 투표에서 크게 지면서 결국 경기도지사 후보 자리를 김 의원에게 내줬다.

당시 유승민 후보는 “자객의 칼에 맞았지만”이라고 표현하며, 사실상 자신을 경선에서 떨어뜨리기 위한 윤석열 대통령의 의중이 개입됐다고 봤다.

그런데, 윤석열 대통령의 영향은 경기도지사 경선에서만 나타난 게 아니었던 것으로 보인다. 강경식 부위원장은 “수원에서도 똑같은 일이 벌어졌다”라고 밝혔다.

강 부위원장은 “유승민과 오랜 시간 함께 했던 저는 일할 기회는커녕 최소한의 경쟁에 참여할 기회조차 주어지지 않았다”라며 “참담하고 억울한 심정을 가눌 수 없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것은 비단 저 강경식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 국민을 대하는 기본적인 상식과 공정의 문제라고 생각한다”라고 비판했다.

특히 그는 “만약 김은혜 후보가 유승민보다 경기도민의 삶을 위해 더 나은 선택이었다면 저는 오늘 이 자리에 서지 않았을 것”이라며 “오로지 ‘윤심’만 바라보는 후보, 정쟁 밖에 할 줄 모르는 후보를 지켜보며, 같은 당이라는 이유로 침묵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했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치는 정치인이 소속된 정당이 아니라 주권자인 국민을, 도민을, 시민을 바라보며 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말 잘하는 정치인이 아니라 성과로 실력을 증명해온 일꾼이 경기도지사가 되는 것이 경기도와 경기도민을 위한 길이라 생각한다”라며 “그런 김동연 후보를 지지하는 것이, 그동안 저를 성원해주신 수원시민의 사랑에 보답하는 길이라고 감히 판단했다”라고 지지 이유를 설명했다.

끝으로 강 부위원장은 “자격 정치나 구태 정치가 아닌 기득권을 깨는 정치, 도민을 위한 정치를 해나갈 일꾼인 김동연 후보를 적극적으로 지지해 주시기 바란다”라고 호소했다.

한편, 대표적인 ‘유승민계’로 여의도연구원 지방분권정책기획위원이기도 한 강경식 국민의힘 경기도당 부위원장은 수원특례시장 후보 공천 과정에서 후보 자격을 받지 못했다. 경선 후보 공천에서 떨어진 직후, 그는 “왜 탈락했는지 이유를 전혀 알 수 없다”라며 “용인과 고양 특례시 경선 후보자는 3명씩 선정했는데 유독 수원특례시만 2명을 선정한 것도 납득이 되지 않는다”라고 심정을 밝힌 바 있다.

강경식 부위원장이 올해 1월 블로그에 게시한 프로필 ⓒ강경식 국민의힘 경기도당 부위원장 공식 블로그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