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인권위원장 “성소수자 혐오와 차별, 더 이상 용납돼선 안 돼”

송두환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 ⓒ뉴시스

송두환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은 17일 ‘국제 성소수자 혐오반대의 날’을 맞아 “성소수자에 대한 혐오와 차별은 더 이상 용납되어선 안 된다”고 입장을 밝혔다.

송 위원장은 이날 성명에서 이같이 밝히며 “앞으로도 성소수자를 비롯한 사회적 소수자에 대한 혐오와 차별을 해소하기 위해 특별한 관심과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다짐했다.

송 위원장은 “어떤 이들의 달력에는 ‘이날’이 아예 표시되지 않을 것이다. 그러나 지구 곳곳에서는 매년 ‘이날’을 기념하는 사람들이 있다”며 “‘이날’은 1990년 5월 17일, 세계보건기구가 동성애를 질병분류에서 공식적으로 삭제한 날이며, 그 후 전 세계에서 매년 이날을 기리는 행사가 마련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는 이날을 ‘국제 성소수자 혐오 반대의 날’(IDAHOBIT: International Day Against Homophobia, Biphobia and Transphobia)이라 부르고, 성소수자에 대한 편견과 혐오, 사회적 낙인의 역사를 반성하고 되새기는 계기로 삼고 있다”고 강조했다.

송 위원장은 또 “우리는 지난 몇 년간 변희수 하사, 김기홍 활동가 등 성소수자의 인권을 위하여 헌신한 분들의 죽음을 목격했다”며 “성소수자 591명을 대상으로 한 실태조사에 따르면 성소수자라는 이유만으로 혐오를 경험한 사례는 응답자의 90%에 이르고, 이들은 혐오와 차별로 인한 스트레스와 우울, 불안 등을 지속적으로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2020년 국가인권위원회의 트랜스젠더 혐오차별 실태조사 결과)”고 소개했다.

그는 “특히 성소수자 청년을 대상으로 한 실태조사에서는 응답자 3,911명 중 절반가량이 ‘최근 1년간 진지하게 자살을 생각했다’고 응답했다(2021년 성소수자 인권단체 다움의 청년 성소수자 사회적 욕구 및 실태조사 결과)”고 덧붙였다.

성소수자 차별 반대 무지개행동(무지개행동) 회원들이 지난 14일 오후 서울 용산역 광장에서 '2022 국제성소수자혐오반대의날'을 기념하며 손팻말을 들고 있다. 2022.5.14 ⓒ뉴스1

송 위원장은 “2015년 11월 3일 유엔 자유권규약위원회는 우리 사회에 만연한 성소수자에 대한 혐오와 차별적 태도를 우려하며, 성소수자에 대한 혐오표현, 성적지향 및 성정체성을 이유로 한 폭력을 포함한 어떤 종류의 사회적 낙인과 차별도 용납하지 말 것을 우리 정부에 권고한 바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사회의 다른 구성원과 마찬가지로 성소수자 또한 그 자체로 존중받고 자유와 공정, 인권과 평등한 연대를 누릴 권리가 있다”며 “인권위는 국제 성소수자 혐오 반대의 날을 맞이하여 이 점을 다시 확인한다”고 강조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