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 횡령액 ‘35억원’으로 늘었다…직원 3명 해고

2017년 11월 입주한 서울 용산구 한강로2가 아모레퍼시픽 신사옥 ⓒ아모레퍼시픽

화장품 기업 아모레퍼시픽의 직원 횡령 금액이 앞서 알려진 30억원에서 35억원으로 늘어났다. 회사는 해당 직원을 해고했고, 경찰서에 고소장을 접수할 예정이다.

아모레퍼시픽은 최근 내부 정기 감사를 통해 영업 담당 직원 3명이 회삿돈 35억원을 횡령한 사실을 적발했다고 지난 17일 밝혔다.

횡령에 가담한 직원 3명은 각각 수년에 걸쳐 거래처에 상품을 공급하고 대금을 착복하거나, 상품권을 현금화한 후 허위 견적서나 세금 계산서를 발행하는 식으로 35억원을 빼돌렸다. 이들은 횡령한 돈을 주식과 가상자산 투자, 불법 도박 등에 썼다. 사내 일부 직원들과 함께 불법 도박을 하기도 했다.

아모레퍼시픽은 인사위원회를 열고 이들 직원 3명을 모두 해고 처리했다. 또 18일 중으로 경찰서에 고소장을 접수할 예정이다.

아모레퍼시픽 관계자는 “앞으로 유사한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영업 활동 전반의 시스템과 프로세스를 개선하고 내부 통제를 강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