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정의, 광주행 국민의힘에 “5·18 정신 헌법 전문 수록 실천해야”

이재명 “국민의힘 광주행 다행스럽게 생각...진상규명 접근 계기 되길”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은 18일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힘 의원들이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대거 참석한 데 대해 ‘환영’ 논평을 냈다. 양당은 보수정당의 이번 행보가 ‘5·18 정신’ 헌법 전문 수록 실천으로 이어지길 바란다고 전했다.

민주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한준호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기념식에 윤 대통령을 비롯해 국민의힘 의원들이 대거 참석했다. 진심으로 환영한다”며 “윤 대통령은 후보 시절 ‘5·18 정신이 헌법 전문에 올라가야 한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5·18 정신을 우리 헌법에 담기 위한 노력에 조건 없이 동참해 국민 대통합의 길을 열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리는 5·18민주화운동 42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고 있다. 2022.05.18. ⓒ뉴시스

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전날 국민의힘에 현재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를 ‘헌법 개정 정치개혁특위’로 확대 개편해 “5·18 정신을 우리 헌법에 담자”고 제안했다. 한 대변인은 “적극 동참해 달라”며 “이제 윤 대통령과 국민의힘이 말이 아닌 실천으로 국민께 보여줄 차례”라고 강조했다.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은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 국민의힘을 향해 “군사정권의 후예들인데 그 후에도 보면 광주에 안 가거나 가더라도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을 거부하고 모욕했다. 피해자들을 위로하고 기억하는 장소에 가서 또다시 모욕하고, 이런 일들이 많았는데 이번에 참석한다니까 다행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진정으로 반성하고 위로해주시고, 진상규명에도 협조해주시면 좋을 것 같다. 아직도 성폭행 문제라든지 고문, 발포책임자, 헬기 기총소사 책임자 문제 등이 전혀 규명되지 않고 있다”며 “진상규명에 접근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했다.

정의당 선대위 이동영 수석대변인은 “윤석열 행정부 장관, 참모진을 비롯한 국민의힘 소속 의원들이 5·18 기념식에 참석하기로 한 것은 의미 있는 행보”라고 평가했다.

이 수석대변인은 “정부·여당의 광주 행보를 계기로 5·18의 역사적 진실을 더 이상 진영대결의 도구로 폄훼하거나 왜곡하는 일이 다시는 없기를 바란다”며 “윤 대통령은 ‘5·18 정신을 헌법 전문에 담겠다’고 공약한 바 있다. 문재인 전 대통령의 공약이기도 했다. 약속이 지켜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