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망언’ 김진태 사퇴 촉구한 민주당 “국민의힘 기념식 참여, 보여주기식 안 돼”

더불어민주당은 18일 5·18 민주화운동 기념일을 맞아 광주를 찾은 국민의힘에 ‘진정성’을 보이려면 김진태 강원도지사 후보의 공천을 취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후보는 지난 2019년 5·18 민주화운동을 모독하는 국회 공청회를 개최하고, 망언 논란을 일으켜 중앙당으로부터 ‘경고’ 징계 처분을 받은 바 있다.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5·18민주화운동 42주기 기념식이 열린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윤호중·박지현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입장하고 있다. 2022.05.18. ⓒ뉴시스

민주당 박지현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은 이날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 뒤 취재진과 만나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힘의 많은 의원이 (기념식에) 참석했다. 높이 평가한다”며 “참여가 보여주기식으로 끝나지 않고, 5·18 정신을 이어갈 움직임을 보여줄 거라고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5·18을 왜곡한 김진태 후보를 사퇴시키는 게 그 첫 번째 조치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번 정부에서 (5·18) 진상규명을 철저히 해 나갈 것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윤호중 상임선대위원장은 “아직 5·18에 대한 진실이 밝혀지지 않았고, 진정한 사과와 반성이 이뤄지지 않은 상황에서 여야가 기념식에 함께했다는 것만으로 ‘5·18 정신이 제대로 받들어졌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윤 위원장 또한 “5·18 민주화운동을 폄훼하고 혐오 발언을 일삼던 사람들이 아직도 지방선거에 출마하고 있다. 이런 분들부터 반성하고, 후보에서 사퇴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김 후보에 대한 국민의힘의 조치를 요구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